Korea

U-21 남자 배구, 이집트 꺾고 세계대회 8강행

 대한항공 임동혁의 '강서브'
대한항공 임동혁의 '강서브'
한국 남자 21세 이하(U-21) 배구대표팀이 이집트를 누르고 2019 세계청소년남자배구선수권대회 8강에 안착했다.

한국은 19일(현지시간) 바레인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이집트를 3-0(25-22 25-18 25-21)으로 제압했다. 쿠바전 포함 2연승을 달린 한국은 아르헨티나와의 최종전 결과에 관계없이 8강 진출을 확정했다.

임동혁이 19점을 책임졌고 임성진이 14점을 보탰다.

한국은 1세트 초반 범실과 상대 서브에 고전했다. 4-9로 끌려가자 벤치는 세터 교체로 반격에 나섰다. 17-17 동점을 만든 한국은 임성진의 공격으로 리드를 잡았다. 이후 임성진과 임동혁의 득점이 터지면서 1세트를 25-22로 마무리했다.

2세트를 25-18로 정리한 한국은 3세트 14-14에서 연속 5득점, 쐐기를 박았다.

이경석 감독은 “오늘 경기를 이긴 것은 기쁘지만, 감독으로서 어떤 경기가 됐든 완벽한 만족은 없다"면서 "한국팀을 응원해 주는 관중이 많은 것에 대해 감사하다. 큰 힘이 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주장 임동혁은 “사실 이건 전초전일 뿐이고 진짜 더 중요한 경기들은 8강에 올라간 후"라면서 앞으로의 선전을 다짐했다.

Football news:

세르지오 라모스:그것은 라 리가 승리 또는 패배 심판이 아니다
노동자의 기치 훈련 때 번개에 맞았습니다 그들은 뇌우(이 발생)의 눈에 보이는 징후가 없었다 말한다
전 주심 안두자 올리버:마르셀로는 그의 발을 밟았다. 그것은 페널티입니다
라모스는 페널티에서 시즌 3 의 재개 후 5 골을 넣었습니다
Jurgen Klopp:제목은 플레이어를 더 좋게 만들지 않습니다. 나는 왕조와 지배에 대한 질문을 좋아하지 않는다
자비의 알-사드와의 새로운 계약은 바르셀로나를 위해 떠날 수있는 옵션이 있습니다
독일 컵 결승전에서 우승에 레 완도 스키:우리는 바이에른이 최고의 팀 것을 보여 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