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울산 폭염주의보…낮 최고 32도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배병수 기자 = 전국으로 폭염주위보가 내려진 23일 오후 울산시 중구 동천야외물놀이장에 어린이들이 시원한 물줄기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 2019.07.23. bbs@newsis.com
[울산=뉴시스]박수지 기자 = 11일 울산지역은 폭염주의보가 내려져 매우 덥겠다.

울산기상대는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울산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된다고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26도를 기록했고, 낮 최고기온도 32도로 예상됐다.

  바다의 물결은 울산 앞바다에서 1~2.5m, 동해남부 먼바다에서 1.5~3m로 일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울산 기상대 관계자는 "울산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방파제나 갯바위를 넘고 해수욕장으로 강하게 밀려오겠으니 해안가 안전사고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j@newsis.com

Football news:

옥스포드 버스는 살균으로 인해 6 시간 동안 차단되었습니다. 나는 택시를 취할 경기
알론소는 웨스트 브롬을 상대로 하프타임으로 버스를 탔어요 램파 화가 났으로 지금까지
아자르 지단:준비됐어. 그는 오래에 대해 우려하고 있었는 심각한 문제이지만,지금은 모든 것이 잘
펠릭스와 파티의 전 아틀레티코 미드필더 후트레:나는 요아를 선택할 것이다. 그는 특별하며 곧 요아오 펠릭스와 안수 파티의 자질에 비해 황금 공
Miranchuk 으로 돌아갑니다 일반적인 그룹의 Atalanta 후 휴식을 위한 국가 대표팀과 일치하
알론소는 교체 후 버스에 가서 램파드에 의해 꾸중되었다. 그래서 코치는 격노 된 적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골빅에 관심이 있으며,카바니에 대한 회담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