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UN, 레바논 지원 국제 사회에 호소…"2주 반 안에 빵 바닥난다"

UN은 최근 수도 베이루트에서 폭발 참사를 겪은 레바논에 시급한 국제사회의 원조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데이비드 비즐리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은 현지시간 10일 유엔 회원국들을 대상으로 열린 레바논 상황에 관한 원격 브리핑에서 2주 반 안에 레바논에서 빵이 다 떨어질 수 있다는 점을 "매우 매우 우려한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폭발 참사로 망가진 베이루트 항구가 레바논 곡물 수입의 85%를 담당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비즐리 사무총장은 "2주 안에 1만 7천 500톤의 밀가루를 실은 배가 베이루트에 도착해야 한다"며 "그렇게 해야 모든 레바논 국민의 식탁에 빵을 올려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20일치 공급분에 해당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30일치인 3만 톤의 밀을 가져와야 하고, 그 다음에는 60일치인 10만 톤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브리핑에서 마크 로콕 UN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 사무국장은 "신속하고 광범위한 인도주의적 대응은 이번 비극에 대한 3단계 대처 중 첫 번째 단계일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로콕 사무국장은 "두 번째로 재건과 회복에 드는 수십억 달러를 마련하기 위해 공공과 민간의 재정지원이 함께 필요하다"면서 "세 번째 단계는 참사 이전부터 존재하던 레바논의 사회경제적 위기에 대응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Football news:

아트레티코 수비수 지메네스는 코로나바이러스 계약을 체결했다. 클럽은 예방 조치로 아침 훈련을 취소
Canidia 에 대한 메시:레오의 손실을 겪을 때 그의 팀은 최고의 분야에
틴 확인 골키퍼 멘디를 겪고 있는 의료 첼시
네이 마르고 수비수 마르셀 곤잘레스까지 얻을 수 있습니 10 경기를 중단
사람이 도시의 첫 번째 프리미어 리그 클럽 승리하는 제 1 경기에서 10 시즌 연속
바르토메우가 수아레즈의 아틀레티코로 이송을 중단했어 그가 원하지 않을 하자 플레이어로 이동하려면 경쟁업체에 대한 무료
로빈슨에 bale:의 10 주년을 기념하는 거래에 대한 Tottenham 및 세계 정상급 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