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An article was changed on the original website

文대통령 지지율 53.1%…남북관계 ‘훈풍’에도 6주 연속 하락세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6주 연속 하락세를 보이며 지난주 대비 0.4%p 떨어진 53.1%로 집계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달 10~14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4명을 대상로 조사해 17일 발표한 9월 2주차 주간집계(95% 신뢰수준·표본오차 ±2.0%p·응답률 8.2%)에 따르면 전체의 53.1%가 문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고 답한 부정평가는 지난 주간집계 대비 1.2%p 오른 41.7%(매우 잘못 26.5%·잘못하는 편 15.2%)로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0.8%p 감소한 5.2%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는 경기·인천과 60대 이상, 민주당 지지층, 진보층에서는 오른 반면, 대구·경북(TK)과 부산·울산·경남(PK) 등 영남, 충청권, 50대와 40대, 무당층에서는 내린 것으로 조사됐다.

문 대통령 국정 지지율은 7일 일간집계에서 54.6%를 기록한 후 3차 남북 정상회담 날짜가 확정됐음에도 4·27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 동의안 처리를 두고 논란이 이어지면서 10일 53.2%로 하락했다. 또 청와대에서 국회의장단 및 여야 5당 대표에 방북 동행을 요청했으나 의장단과 일부 야권에서 즉각 거절 의사를 표하며 논란이 일었던 11일엔 52.5%까지 내려앉았다.

다만 한·인도네시아 정상회담이 있었던 12일에는 56%로 반등하기도 했다. 그러나 통계청의 ‘고용쇼크’를 담은 8월 고용동향 보도가 확대되고, 종합부동산세 강화 및 주택담보대출 제한을 골자로 한 9·13 부동산 정책이 발표된 13일에는 54.9%로 다시 하락했다. 아울러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개소를 비롯한 남북관계 진전 관련 소식이 전해진 14일에도 52.5%를 기록하며 하락세를 보였다.

정당지지도의 경우 민주당은 지난 주간집계 대비 0.1%p 오른 40.5%를 기록했다. 한국당(20.9%)·정의당(10.4%)·바른미래당(6.9%)·민주평화당(2.4%) 순으로 각각 민주당 뒤를 이었다. 무당층은 16.8%였다.


한편, 9·13 부동산대책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미흡하다’(매우 미흡 15.9%, 다소 미흡 23.5%)는 응답이 39.4%로 가장 많았고, 이어 ‘적절하다’는 응답이 31.9%로 집계됐다. ‘과도하다’(매우 과도 16.0%, 다소 과도 3.8%)는 응답은 19.8%에 그쳤다. ‘모름/무응답’은 8.9%로 나타났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시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文대통령 지지율 53.1%…남북관계 ‘훈풍’에도 6주 연속 하락세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Кад 카디스 14 년 후 라 리가 돌아왔다
Pioli o2:2 나폴리와 함께:한 점은 좋은 결과입니다
밀라노의 형벌에 대한 가투소:규칙은 변경해야합니다. 뒤로 당신의 손으로 점프하는 것은 또 다른 스포츠입니다
밀라노는 켈트 수비수 아이어에게 2 천 5 백만 유로를 제공 할 것입니다
크롭 온 플랜:리버풀에서 4 년. 그 후,나는 년 동안 아무것도 할 수 없습니다
로저스 프로 1:본머스와 4:레스터는 휴식 후 사십오분 잘 재생합니다
간 및 로마는 Garay 에 관심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