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위안부는 매춘부" 류석춘 복귀…연세대 학생들 반발

<앵커>

일본군 위안부가 매춘의 일종이었다는 망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연세대 사회학과 류석춘 교수가 오는 3월에 다시 강단에 설 것으로 보여 학생들이 크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한지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류석춘을 파면하라! 류석춘은 사과하라!]

류석춘 교수의 위안부 '망언' 파문이 발생한 지 4개월 만에 학생들이 다시 마이크를 들었습니다.

류 교수가 새 학기 2개의 과목을 개설한 데 항의하기 위해서입니다.

연세대는 지난해 9월 일본군 위안부는 매춘부와 비슷하다는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류 교수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했지만 해를 넘기도록 결론을 내지 않고 있습니다.

[임재경/연세대 토목공학과 4학년 : (류 교수에 대한) 징계 절차는 어떻게 되어가는지 알 수도 없고 학교 당국의 태도는 의도적인가 싶을 정도로 너무나도 안일하고 나태합니다.]


'위안부 망언' 류석춘 다시 강단에?대학 징계는 세 단계에 걸쳐 진행되는데 최근 1차 회의에서야 류 교수를 징계해야 한다는 결론이 나왔지만, 류 교수가 재심 의견을 내면서 징계 절차는 여전히 첫 번째 단계에 머물러 있습니다.

학교 측은 아직 징계를 받지 않았으니 수업을 여는 데 문제가 없다면서도, 징계가 언제 마무리될지는 모른다는 입장입니다.

[연세대학교 관계자 : 해당 교수님 같은 경우에는 징계 진행 중이셔서 징계 결과도 나와야 하고, (시간이) 좀 걸릴 것 같습니다. 아직은 미정이고….]

류 교수는 취재진과의 대화를 거부했습니다.

[류석춘/연세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 아 지금 바쁘다니까요!]

연세대 측의 징계 결정이 늦어지는 사이 류 교수는 다시 강단에 설 준비를 하면서 논란이 커질 전망입니다.

(영상편집 : 김종미, VJ : 신소영)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