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예산통 노형욱, 부동산과는 거리… 2·4대책 안착 위한 깜짝 발탁


노형욱(사진) 국무조정실장이 국토교통부 장관에 발탁되자 다소 의외라는 평가가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현미 전 장관을 내세워 부동산 투기세력 척결에 나섰고, 변창흠 전 장관을 임명하면서는 공공 주택공급 총력전으로 유턴했다. 국토부 장관을 낙점할 때마다 선명했던 ‘메시지’가 노 후보자에게선 쉽게 발견되지 않는다. 기획재정부 출신의 예산통으로 주택정책과는 거리가 있는 경력을 가졌다. 여권에서는 문재인정부의 사실상 마지막 부동산 대책인 2·4 대책의 안착을 위한 관리형 인사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16일 브리핑에서 “노 후보자는 국무조정실장을 역임하며 국토 분야는 물론 국정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 혁신적이고 과감한 정책 조정과 추진 능력으로 다양한 국가적 현안에 기민하게 대처했다”고 말했다. 또 “최근 부동산 부패 청산이라는 국민적·시대적 요구를 충실히 구현하고, 국토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대한 환골탈태 수준의 조직 혁신을 이뤄내 부동산시장 안정과 국토 균형 발전 등 당면 과제를 속도감 있게 해결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노 후보자는 강호인 전 장관 이후 5년 만에 임명된 기재부 출신 국토부 장관이다. 기획예산처에서 복지노동예산과장, 재정총괄과장을 맡았고 기재부 재정관리관 등을 지내 예산통으로 불리고 있다. 국무조정실 관계자는 “부동산 대책의 시행 단계에선 예산, 세제 등 기재부가 관여하는 부분이 많다. 문재인정부 들어 첫 기재부 출신 장관인 만큼 2·4 대책의 관리·집행에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오세훈 서울시장 등 야권을 중심으로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반발이 공개적으로 나오고 있다. 여권은 노 후보자가 국무조정실 경험을 살려 지자체와의 갈등 조율도 성공적으로 해주리라 기대한다. 2·4 대책은 5년간 도심 역세권에 12만3000호, 준공업단지와 저층주거단지에 각각 1만2000호와 6만1000호 주택을 공급하는 등 인프라를 동반한 주택복합사업을 벌여야 하기에 지자체와의 협의가 중요하다. 노 후보자는 2016년 8월 박근혜정부에서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에 임명된 뒤 문재인정부에서 2018년 국무조정실장으로 발탁됐다.

민주당 관계자는 “2·4 대책은 도심 역세권 등에 대규모 주택을 공급하는데, 계획의 10% 정도만 진행돼도 집값이 상당 부분 안정될 것이라고 업계가 평가하는 아주 강력한 공급정책”이라며 “이미 정책 입안이 끝난 만큼 제대로 안착시킬 수 있는 사람이 필요하다”고 했다.

노 후보자는 이날 취재진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엄중한 시기에 후보자로 지명돼 영광보다는 무거운 책임감과 소명감이 앞선다”며 “국토부 소관 사항에 대해 국민 여러분이 걱정하시는 바를 잘 알고 있으며, 국민의 주거 안정과 부동산 투기 근절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말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하루 빨리 새로운 수장과 함께 조직이 안정을 되찾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Football news:

키엘리니가하기 전에 이탈리아컵 최종:유벤투스을 망치고 싶 Atalanta 의 동화
골드만 삭스(Goldman Sachs)는 5 억 유로에 바르카(Barca)에 대한 신용 한도를 열었습니다. 1 억은 즉시 선수들의 월급으로 갈 것입니다
바르셀로나는 Lewandowski 에 입찰하고 있지만 재정적 인 문제가 있습니다. 스트라이커는 라 리가에서 뛰고 싶어합니다
Lev 는 유로 2020 스쿼드를 위해 Hummels 를 불러올 것입니다. 매트 연주하지 않은 독일에 대한 2.5 년
Golovin 은 부상으로 모나코에서 최고의 시즌을 보냈습니다. 그것은 공격에서 가능한 한 가변적입니다
Bruno 지명되었다 최고의 선수가 시즌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두 번째로서 올해는 행
첼시와 접촉을 단축시키지만,로버트 좋아하는 잉글랜드보다 스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