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의원님은 휴직 교육공무직”…전북도교육청 부교육감 발언 파장

최영심(왼쪽) 도의원과 정병익 부교육감.

최영심(왼쪽) 도의원과 정병익 부교육감.

전북도교육청 부교육감이 교육공무직 출신인 전북도의원의 과거 노조 활동 때을 거론해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제의 발언은 지난 24일 열린 전북도의회 교육위원회의 전북교육청 예산심사 및 정책질의 과정에서 불거졌다. 최영심(정의당·비례대표) 의원은 학교 돌봄전담사의 상시근로자 전환 등 처우에 대해 질의했다. 정병익 전북교육청 부교육감은 “최 의원님은 전북 교육감이 고용한 휴직 중인 교육공무직이지 않습니까. 교육공무직 노조를 전담하다가 선거에 출마하셔서 휴직 중인 상태인데, 노조전임자 때 하신 말씀과 비슷한 말씀을 의회에서 계속하시는 거로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그러자 최 의원은 “(교육공무직의 방학 중 상시근로자가) 전국 최하위인 상황, 국정감사에서도 지적됐기 때문에 얘기하고 있는 것이다. (제가 교육공무직 출신이라는) 이 부분은 언급하실 상황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전북지부 수석 부본부장 출신이다. 정 부교육감은 “교육공무직의 임금 인상 등 처우 개선, 복지 향상은 사용자인 교육감과 노조 사이에서 임금협상이나 단체협상을 통해 이뤄내야 하는 사안이다. 의원님 말씀은 교육감의 정당한 교섭력을 굉장히 약화하는 데 활용되고 있다고 생각한다. 의원님이 임기를 마치고 교육공무직으로 돌아갔을 때 미래하고도 관련이 있다”라고 맞섰다. 발끈한 최 의원이 “내가 사익을 위해 발언하는 게 아니다”고 따지자 정 부교육감은 “이는 특별한 경우이며 의회에서 들어야 할 사안은 아니다”고 답했다.
전북도의회 전경.

전북도의회 전경.

전북교육공무직본부 전북지부는 26일 기자회견을 열어 “정 부교육감이 최 의원의 출신을 거론하며 무시하는 발언을 했다. 이는 교육공무직원에 대한 도 교육청의 인식을 명백히 보여주는 사례”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전북도당도 논평에서 “예산심사를 진행하는 의원에게 교육공무직 노조 출신을 거론하며 정당한 의정활동을 깎아내린 행위는 용납할 수 없다. 의원의 전직을 거론하는 것 자체가 정치에 대한 무지이고 노조에 대한 혐오 의식”이라며 공식 사과를 촉구했다. 전북도의회는 “의회 경시 행위”라며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박임근 기자 pik007@hani.co.kr

Football news:

리버풀은 프리미어 리그 마지막 87 샷 중 하나를 득점하지 않았습니다. 이 팀은 목표없이 4 연속 경기가
라 Sane:Pep 을 가르치고 그렇게 시작했을 듣고 작은 사람이 내 머리에
제이미 카라거:챔피언십은 리버풀에서 멀리 미끄러된다. 그들은 상위 4 에 들어가기에 대한 걱정 시작합니다,제목
리버풀은 69 프리미어 리그 게임(번리)에서 처음으로 안필드에서 잃었다. Klopp 의 팀은 아직 2021 에서 점수를 얻었습니다
세비야는 파푸 고메즈에 관심이
우랄 이브라히미의 신인:어디서나 RPL-스파클에 자신을 나타낼 것입니다. 좋은 리그 펌핑
유명 스위스 U21 스트라이커 Lungoyi 고 돌아가는 그에 대한 대출가 1.5 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