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尹대통령, 나토 정상회의 참석 가닥…한일 정상회담 가능성도

윤석열 대통령이 29, 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나토와 아시아 동맹국들 간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정상회의에 한국과 일본 등 아시아 동맹국들이 참석한다고 밝힌 바 있다.

윤 대통령은 9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나토 정상회의 참석 여부에 관한 질문을 받고 “준비는 하고 있지만 확정됐다고 보기는 아직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대통령실 내부적으로는 윤 대통령의 참석에 방점을 찍고 일정 등을 최종 조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호팀, 의전팀, 국민소통관실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대통령실 사전 답사단도 이미 현지 답사를 마친 상태다. 윤 대통령이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다면 취임 후 첫 해외 순방이 된다.

윤 대통령은 이번 회의에 참석할 경우 현지에서 한미, 한일, 한미일 정상회담 등 별도 정상외교 일정도 소화할 가능성이 있다. 이와 관련해 아사히신문은 이날 윤 대통령이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해 한일 정상회담을 할 것이라고 한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서서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정식 회담으로 정상 간에 신뢰를 구축하고 싶다”며 한일 정상회담에 의욕을 보였다고 아사히신문은 언급했다. 아사히신문은 윤 대통령이 한일 관계 개선에 적극 나설 구상이라고 보도했다.

한일 외교당국은 박진 외교부 장관이 이달 중순께 일본을 방문해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상과 회담을 갖는 것을 최종 조율하고 있다. 아사히는 “나토 정상회의에서 첫 한일 정상회담을 실현하기 위한 환경을 조성해간다는 생각”이라고 전했다.

홍수영 기자 gaea@donga.com


도쿄=이상훈 특파원 sanghu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