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유럽발 해킹사태에 셀트리온 '날벼락'…"일부 문서 불법 접근 확인, 유출 피해 없어"

최근 벌어진 유럽의약품청(EMA)에 대한 사이버 해킹 공격이 발생한 가운데 셀트리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관련 문서에도 불법적인 접근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셀트리온 측은 국내 뿐 아니라 일부 다국적 기업들도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특정 기업 대상 공격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셀트리온은 22일 "EMA에 제출했던 문서 중 렉키로나주(성분명 레그단비맙·CT-P59) 와 바이오시밀러 허쥬마(CT-P6), 트룩시마(CT-P10) 일부에 불법적인 접근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EMA로부터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EMA 전산시스템이번 해킹 공격 대상은 셀트리온뿐 아니라 코로나19 백신 개발사인 미국 모더나, 독일 바이오앤테크 등 일부 다국적 기업들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다.

`렉키로나주`는 경증~중등증 코로나19 확진자 치료를 위해 개발 중인 항체의약품으로 현재 유럽 내 렉키로나주의 품목 허가 신청을 위해 EMA에 관련 문서를 제출한 상태다.



셀트리온은 이번 사이버 공격이 불특정 글로벌 기업에게 발생해 당사를 특정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셀트리온 측은 "EMA에 제출한 문서 중 일부가 외부로 유출됐을 가능성은 있으나 해당 문서에 환자의 개인 정보는 전혀 포함돼있지 않았다"며 "자체 IT 시스템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에 따르면 현재까지 어떠한 유출이나 피해를 입지 않은 것으로 확인했다.

앞서 EMA는 지난달 9일(현지시간) 사이버 공격이 발생해 수사기관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달 12일에는 사이버 공격 때 불법적 접근이 이뤄졌던 코로나19 의약품, 백신과 관련한 자료 일부가 인터넷에 유출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규리 매경닷컴 기자 wizkim61@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레알 마드리드와의 무승부에서의 소시에다드 코치:우리가 2-0 으로 득점했다면 모든 것이 달라졌을 것입니다. 공정한 결과
레알 마드리드에서 100 번째 경기를 치렀을 때 라울과 카시야스만이 비니시우스보다 젊었습니다
소시에다드와 무승부에 지단:우리는 두 점을 잃었다. 우리는 전반전에 명백한 순간을 보냈습니다
울버햄프턴의 수비수 킬만은 우크라이나 국가 대표팀에서 뛰게 될 준비가되어 있습니다. 이전에 그가 러시아를 선택할 수 있다고보고되었다
Pochettino 에 새로운 remontade 와 바르셀로나에서 축구,심지어 상상도 할 수 없는 것이 가능하지만,우리는 긍정적
레알 마드리드는 소시에다드와의 무승부로 5 연승을 거두었습니다
네이 마르가 바르셀로나 경기를 놓칠 가능성이있다. PSG 는 어떠한 기회도 가지지 않으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