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中 3년만에 韓배터리에 보조금…LG·SK 제품 포함

중국의 전기차 배터리 보조금 지급 대상에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배터리가 장착된 차종이 포함됐다. 업계에서는 최근 중국 전기차 판매가 줄면서 중국 정부가 시장 활성화 차원에서 한국 배터리 탑재 자동차도 보조금 대상에 포함시킨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9일 업계와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최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신재생에너지차 보급응용추천 목록`을 발표했다. 전기차 배터리 `화이트리스트`로 불리는 이 목록에 오른 업체들은 중국 정부로부터 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목록에는 테슬라 모델3 전기차를 비롯해 베이징벤츠 E클래스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등이 포함됐다. 업계에 따르면 테슬라 모델3에는 LG화학 등이 배터리를 공급할 예정이며 벤츠 E클래스 PHEV에는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가 탑재됐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서산 공장에서 만든 배터리가 탑재된 벤츠 E클래스 PHEV가 이번 화이트리스트 목록에 포함된 것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중국은 그간 자국 전기차 배터리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 외국 기업의 진입을 제한해왔다. 이례적으로 일본의 파나소닉이 만든 배터리가 포함된 전기차에 보조금을 준 적이 있지만 규모는 작았던 것으로 업계는 파악하고 있다. 만약 테슬라 모델3와 베이징벤츠 E클래스 PHEV에 보조금이 지급된다면 중국 정부는 2016년 말 이후 3년 만에 한국 배터리가 장착된 전기차에 보조금을 주게 된다.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같은 중국 정부의 조치는 최근 위축된 중국 전기차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배터리 공급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한편, 외국 기술의 국산화를 가속하기 위한 조치로 분석된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중국 내 전기차용 배터리 판매량은 7월부터 10월까지 3개월 연속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 언론들은 전기차 배터리 시장 개방에 대해 침체된 전기차 시장 활성화, 배터리 공급 비용 문제 해소, 국내외 경기 침체에 따른 시장 개방 필요성 등을 꼽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자국의 강력한 보호 조치 속에서 지난 몇 년간 급속도로 성장했다"며 "시장점유율뿐 아니라 기술력 또한 더 이상 외국산 배터리에 뒤지지 않는다는 자신감이 작용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중국 정부의 이번 조치가 업계에 미치는 상징성은 크지만 국내 배터리 업체에 호재로 작용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분석이다.

중국 정부는 내년 말까지만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을 운영한다고 밝혔을 뿐 아니라 보조금 규모 또한 단계적으로 줄여 가고 있기 때문이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중국 정부가 전기차에 약 800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했다면 올해는 400만원 수준으로 떨어졌고 내년에는 절반인 200만원 수준으로 줄 것으로 보인다"며 "벤츠 E클래스 PHEV와 테슬라 모델3에 한정할 경우 국내 배터리 업계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효성은 미미할 수 있지만 일단 중국이 시장을 개방한다는 의지를 표현한 만큼 긍정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업계에서는 중국의 이번 보조금 정책과 맞물려 그동안 막혀 있던 중국 시장이 보다 많이 열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내 업계는 이를 대비해 중국 시장 확대를 목표로 중국 합작법인 설립 등을 지속해왔다. LG화학은 지난 6월 중국 지리자동차와 10기가와트시(GWh) 규모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을 설립했고, SK이노베이션은 중국 전지업체 EVE에너지와 손잡고 중국 생산공장을 짓기로 했다.

[베이징 = 김대기 특파원 / 서울 = 원호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