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미성년자 성매매' KAIST 조교수, 벌금형 받고 항소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김도현 기자 =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매매 한 혐의를 받는 KAIST 조교수가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고 항소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2일 지역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제12형사부(부장판사 이창경)는 지난해 8월 21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40대 조교수 A씨에게 벌금 300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018년 채팅앱을 사용, 알게 된 10대와 성매매를 총 3차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해당 앱이 청소년 사용 불가이기 때문에 미성년자가 아닌 줄 알았다는 A씨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A씨는 1심 결과에 불복, 항소장을 제출했다. 항소심 재판은 대전고법 제3형사부(부장판사 정재오)가 심리 중에 있다.

한편 KAIST는 지난 1월 A씨를 직위해제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kdh1917@newsis.com

Football news:

Bailly 는 계약 갱신을 거부 한 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떠날 수있었습니다. 그는 경기 시간에 불만이 있습니다
Pep 가르디올라:도시를 도달 할 것이 준결승하지 않는 경우 같은 실수를 했다 리옹
케인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또는 맨 시티로 이사하기를 원합니다. PSG-에서 부과하 는 클럽에서 영국
호나우두 떠날 수 있는 경우 유벤투스 클럽 자격을 주지 않는 챔피언스리그
인종 차별 스캔들에 대한 디아카비:이야기는 끝나지 않았습니다. 내가 원하는 칼라 처벌
하키미 요원:인테르가 여전히 챔피언스 리그에서 뛰고 있었다면,그들은 끝까지 끝까지 갔을 것입니다. 그는 좋다
Psg 는 Mbappe 가 계약을 갱신하지 않으면 Sancho 에 서명 할 수 있습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유지에 관심이 미드필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