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수사무마 대가 1억 요구'…검찰, 전직 경찰관 구속기소(종합)

사건 청탁 알선 명목으로 현금 100만원 받기도
법원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로 현직 경찰도 구속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수사 무마를 대가로 사건 관계인에 억대의 금품을 요구한 전직 경찰관이 재판에 넘겨졌다.

전주지검은 22일 오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및 알선수재 등 혐의로 전직 경찰관 A(61)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북경찰청 광역수사대 소속 B경위와 공모해 지난해 10월 특정 사건과 관련된 수사 대상자에게 사건 무마를 대가로 1억원의 금품을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또 B경위가 수사 중인 사건에 관한 청탁 알선 명목으로 1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도 있다.

검찰은 관련 정황을 포착하고 최근 B경위의 사무실과 차량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여 휴대전화 등 증거품을 확보하고 수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전날 전주지법은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며 B경위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은 말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북경찰청.(뉴시스 DB)
한편 전북경찰청은 이번 사안을 두고 조직의 문제가 아닌 '개인적 일탈 행위'라며 선을 그었다.

이후신 전북경찰청 형사과장은 B경위 구속 이후 기자들을 만나 "형사소송법 등의 개정으로 경찰이 주체적 수사를 진행할 수 있는 계기가 됐는데 수사관이 사건 관계인에게 뇌물을 요구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돼 매우 유감"이라며 난색을 표했다.

그러면서 "사실 이게 그 직원이 사건 관계인을 사적으로 만나 발생한 문제"라며 "이러한 일탈이 반복되지 않도록 유의하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Football news:

카바니는 훈련에 복귀하여 크리스털 팰리스와 대결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파비오 카펠로,유벤투스는 항구에 대해 럭비를했다. 만두 및 키에사이 차이를 만들 수 있습니다 이대
네이 마르:나는 게시된 내에서 내 부상 및 얻지 못해 메시지를 말하고,어떻게 전문입니다. 아니요
Ole Gunnar Solscher:심사 위원의 작업은 매우 어렵고 추가 압력이 없습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의 결정을 내릴
Joan Laporta:선거에서 이기지 않으면 Messi 가 Barca 에 머물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그는 클럽의 수익의 30%를 제공합니다
Trent 했던 우상화 제라드 이후로 그 아이를,그리고 그는 동화 속에:그가 스티븐의 관심과 주장의 역할이다. 좋은 인연이야기
부상으로 인한 아자르의 회복이 지연됩니다. 아마 3 월 7 일 아틀레티코와 대결하지 않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