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1m 거리 두면 악기 불어도 코로나 전파 안돼”

빈필 홈페이지 캡처

공연 무대 연주자 간 거리가 1m 이상일 경우 에어로졸을 통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전파 가능성이 없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오스트리아의 세계적인 명문 악단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빈필)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실험결과를 19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코로나19 여파 속 공연의 지속가능성을 파악해 악단의 연주력을 장기적으로 보장하기 위해 진행된 실험이었다. 빈필은 오케스트라 소속 연주자의 코안에 작은 탐침을 넣고 호흡 시 에어로졸이 분산되는 정도를 관찰했다. 탐침으로 식염수를 공급해 연주자가 숨을 쉴 때 미세한 안개가 생성되도록 했다.

실험 결과 연주하지 않는 상태에서는 입과 코 주위에 최대 50cm 크기의 안개구름이 만들어졌다. 관악기 연주 시에는 안개구름의 크기가 75cm까지 커졌다. 빈필은 이를 통해 연주 시에는 에어로졸이 80cm 이상 퍼지지 않는다는 결론을 내렸다. 빈필 관계자는 “우리는 아주 멀리 떨어져 있기를 원하지 않는다”면서 “이번 결과를 보건부와 대중에게 기꺼이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 오스트리아 예술계는 소매업·관광·스포츠·교육뿐 아니라 코로나19로 봉쇄된 예술계를 살릴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정부에 요구해왔다. 이에 정부는 관객 간 거리를 1m 유지한다면, 5월 말부터 관객이 100명 이하인 공연 개최를 허용했고, 7월에는 250명 이하, 8월에는 1000명 이하의 공연을 열도록 허용했다.

오스트리아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이날 오전 11시 기준 1만6249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오전 9시30분 기준 632명이 됐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Football news:

지네딘 지단:함스는 중요한 선수입니다. 생일 축하해요^. 레알 마드리드의 헤드 코치 지네딘 지단은 팀의 미드 필더 함스 로드리게스의 위치에 대해 이야기했다
아탈란타는 유벤투스에 대한 첫 번째 목표 전에 8 분 11 초 동안 공을 제어
조빅은 비야 레알과 함께 재생할 수 있습니다 바이러스에 대한 세 번째 테스트가 음수 인 경우
자아의 위협에 호지 슨:그는 사람들이 알려 때 그는 옳은 일을했다. 이건 변명의 여지가 없어^. 크리스탈 팰리스 매니저 로이 호지 슨은 미드 필더 윌프리드 자아의 주위에 상황에 댓글을 달았습니다
메시의 나머지 부분에 세티엔:물론,그는 그것을 필요로한다. 그러나 발라돌리드에 대한 경기의 점수는 너무 미끄러운
고정-라치오의 팬:어떤 사람들은 메모리가 너무 짧은 것 같다. 내 가족은 내버려둬^. 라치오 앞으로 시로 고정
홀리드는 노르웨이 나이트 클럽에서 쫓겨났어^.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의 스트라이커 엘링 홀랜드는 스캔들에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