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21시간 만에 ‘빗속 귀가’ 이명박, 자택서 기다린 측근 맹형규·유인촌에게 한 말은?

사진=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암막으로 차단된 채 조사 받고 있는 서울지검1001호 조사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약 21시간 동안 진행된 검찰 조사를 마치고 15일 오전 귀가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6시 25분께 지친 모습으로 검찰 청사를 나왔다.

봄비 속에 이 전 대통령을 기다린 취재진은 ‘심경 한 말씀 해 달라’, ‘다스는 본인 게 아니라는 입장은 변함 없는가’라고 물었지만, 이 전 대통령은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그러다 대기하던 차량에 올라타기 직전 뒤를 돌아본 뒤 취재진과 변호인, 검찰 직원들을 향해 “다들 수고하셨다”라고 짧게 말했다. 그 후 곧바로 청사를 빠져나갔다.

자택에 도착한 시각은 오전 6시 32분께. 14일 오전 9시 14분께 자택에서 나선 지 21시간 18분 만이었다.

이날 검찰청사와 자택 주변에는 전날 검찰 출석 때와 마찬가지로 지지자들은 보이지 않았고, 측근들만 자택에서 이 전 대통령의 귀가를 기다리는 모습이었다.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 김효재 전 정무수석, 유인촌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정동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이동관 전 홍보수석 등이 이 전 대통령을 맞았다.

김 전 수석은 이 전 대통령이 자택에서 측근 및 참모들과 만나 “(검찰 조사를) 잘 받았다. 잘 대처했다”며 “걱정하지 말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전 대통령은 귀가 후 측근 및 참모들과 짧은 환담을 한 뒤 현재 휴식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조사에서 대부분의 혐의를 부인했다. 다스와 도곡동 땅 등 차명재산 소유 의혹과 관련해 “나와는 무관하다”라는 입장을 고수했으며, 대부분의 혐의에 대해 “전혀 모르는 일”이라며 실무진에게 책임을 떠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21시간 만에 ‘빗속 귀가’ 이명박, 자택서 기다린 측근 맹형규·유인촌에게 한 말은?베스트 추천 뉴스

Themes
ICO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