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30명 사상 윤호21병원, 화재 당시 1층 출입문 안 열려”

강기윤 의원, 소방당국 신고 내용 공개…조사 요구
큰 불로 사상자 30명이 발생한 전남 고흥 윤호21병원에서 ‘화재 당시 1층 응급실 반대편 출입문이 열리지 않았다’는 소방당국 신고 내용이 공개됐다.

미래통합당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시 성산구·보건복지위원회)은 13일 119 신고 녹취록을 공개하고 “화재가 발생한 병원 1층 응급실 반대편 쪽 출입문이 열리지 않았다”며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다.

강 의원은 “신고자는 ‘불이 커서 응급실 쪽(출입문)으로는 대피가 안 된다. 지하 쪽으로 대피하고 있는데 정문 쪽으로 문이 열리지 않는다’고 했다. 특히 ‘저기 정문 쪽으로, 그 안쪽에서 문이 잠겨서 병원 쪽으로 문만 열수 있으면 나갈 수 있을 것 같은데’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강 의원이 확보한 병원 건축 도면을 보면, 화재가 발생한 1층 응급실 바로 옆에 출입문이 위치해 있다.
응급실 반대편 쪽에는 ‘지하 1층으로 내려갈 수 있는 계단 옆에 2개의 문으로 구성(방풍실)된 또 다른 출입문’이 있었다.강 의원은 “출입문 문제가 인명 사고 발생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명확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10일 오전 3시42분께 고흥 윤호21병원에서 불이 나 3명이 숨지고 27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고흥=뉴시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30명 사상 윤호21병원, 화재 당시 1층 출입문 안 열려”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바르셀로나는 450 만 19 세 상 파울로 앞으로 마이아에 서명했다. 보상-3 억 유로
동성애 혐오스러운 첼시 팬들에 대한 비방 비디오는 클럽의 LGBT 팬들에 대한 비판 이후에 마권업자에 의해 제거되었다
라치오는 유로파 리그에서 로마 강등 덕분에 2020/21 챔피언스 리그에서 재생됩니다
지단 남자 도시와 게임에 대해:실제 단점에,이 경기는 최종 같다
마우리치오 사리:유브에서 내 미래는 라이온에 대한 경기에 의존하지 않습니다. 그렇지 않으면,관리는 아마추어로 자신을 제시 할 것이다
노리치는 10 만 파운드 리버풀 수비수 루이스 판매를 거부했다
마우리치오 사리:리옹이 개선되었습니다. 쥬브가 힘들거야^. 유벤투스 헤드 코치 마우리 치오 사리는 리옹과 챔피언스 리그 결승전의 1/8 의 두 번째 다리 전에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