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30세 이하 100억 이상 '주식 부자' 51명…1.9조원 보유

국내 상장사의 대주주 일가 또는 특수관계인 중 30세 이하의 나이로 상장 주식을 100억원어치 넘게 보유한 `주식 부자`가 51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재벌닷컴이 국내 상장사 대주주와 특수관계인들이 보유한 주식 가치를 지난 6일 종가 기준으로 평가한 결과 이들 51명이 보유한 주식 평가액을 모두 합하면 약 1조8743억원으로 1인당 평균 368억원을 보유했다.

지난 2017년 1월 조사 당시 100억원 이상 주식 부자 가운데 30세 이하가 52명이고 전체 보유액이 1조7221억원이었는데, 2년 10개월 만에 1명이 줄어들고 액수는 1500억원 이상 늘어났다.

상장사 최대 주주의 자녀, 친인척 또는 특수관계인들이 사회생활을 시작할 나이인 30세 이전부터 거액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어 대부분 증여나 상속에 의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조사는 공시 의무가 있는 대주주 일가나 회사 임원 등 특수관계인을 대상으로 진행된 것으로, 이 같은 연고가 없는 일반 주주들은 포함되지 않았다.

연령대를 세분화하면 25∼30세가 25명으로 49%를 차지했고, 21∼25세 11명(21.57%), 11∼15세 9명(17.65%), 16∼20세 6명(11.76%) 순으로 드러났다.

30세 이하 최고의 주식 부자는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장녀인 민정 씨(28)로, 그가 가진 주식 평가액은 2120억원에 달한다.

서 씨는 2017년 아모레퍼시픽에 평사원으로 입사했다가 6개월 만에 중국 경영대학원(MBA) 과정을 위해 퇴사했으나, 최근 과장급인 `프로페셔널` 직급으로 회사에 복귀했다.

공시에 따르면 서 씨는 아모레퍼시픽그룹(아모레G) 보통주 241만2710주(지분율 2.93%)와 외가인 농심그룹의 농심홀딩스 주식 1만3201주(0.28%)를 보유했다.

서 씨는 상장 주식들과 별개로 아모레퍼시픽그룹의 비상장 계열사인 에스쁘아(19.52%)와 에뛰드(19.52%), 이니스프리(18.18%) 주식도 보유하고 있다.

최연소 100억원 이상 주식 부자들은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의 손자와 손녀 7명이다. 11∼16세인 이들은 각자 평가액 301억∼308억원에 이르는 한미사이언스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김설하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