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40년 전 505보안부대와 전남도청 2곳 2022년까지 5·18 당시처럼 원형 복원


폐허로 남았거나 철거된 5·18 민주화운동 당시 대형 건물 2곳이 오는 2022년까지 광주시민들의 품으로 돌아온다. 군화발로 정권을 찬탈한 가해자와 폭도로 내몰린 광주시민·민주인사 등 피해자들의 공간을 동시에 되살려 역사적 교훈을 삼자는 것이다.
광주시는 “5·18 민주화운동 사적지 제26호 옛 505보안부대 건물 4동을 원형 복원한다”고 11일 밝혔다. 쌍촌동 3만8459㎡ 옛터에 지하 1층 지상 2층 본관(763㎡)과 면회실(65.4㎡), 위병소(36.8㎡), 식당(219㎡) 등을 당시처럼 다시 지어 관광객과 청소년 역사체험·교육공간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옛 505보안부대는 5·18 계엄군의 실질적 지휘본부다. 신군부가 잔혹한 옛 전남도청 진압작전을 은폐·조작하고 5·18민주화운동 기간 동안에는 민주인사, 시민군·학생운동 지도부 등을 감금·고문했던 곳이다. 시는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재현하기 위해 서대문형무소처럼 당시 취조실 고문장면 등을 밀랍 인형으로 제작·재현해 전시하기로 했다.
복원 사업은 향후 10개월간 설계용역을 거친 뒤 2022년 말까지 33억원을 들여 진행된다. 시는 이를 위한 설계용역 사업자 입찰 공고를 냈다. 시는 2014년 무상양여 방식으로 옛터 부지를 확보하고 이듬해부터 5·18기념사업 마스터플랜에 따른 복원공사를 추진해왔다. 시는 옛 505보안부대의 실체를 드러내는 복원사업이 후손들에게 5·18의 진실을 알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1980년 당시 시민군들이 본부로 사용하던 옛 전남도청 복원사업은 2021년 착공을 목표로 착착 진행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9월 10일 옛 전남도청 별관에서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 현판식을 가졌다. 이후 복원공사 설계업체를 선정한 문체부와 시는 내년 하반기까지 안전진단, 설계, 문화재 심의, 시공사 선정, 건축 인허가 등 추가 절차를 밟는다. 문체부와 시는 2021년 본격 복원작업에 들어가 역시 2022년까지 공사를 마칠 계획이다. 문체부 제1차관 직속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은 원형 복원되는 건물에서 전시할 콘텐츠 제작을 위해 사진·영상 등 자료 수집과 함께 옛 건물 고증 등의 제보를 접수하고 있다. 추진단은 원형 복원될 옛 전남도청에서 관광객과 많은 국민들이 민주주의를 위해 산화한 5·18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민주화운동의 참된 의미를 되새기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40년 가까운 세월이 흘러 원형 복원에 어려움이 많다”며 “2021년 초 복원공사와 함께 전시 콘텐츠 설치 작업도 함께 착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