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4세 딸 손잡고 횡단보도 건너던 어머니 차량에 치여 숨져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4세 딸의 손을 잡고 횡단보도를 건너던 어머니가 승용차에 치여 숨졌습니다.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어제(11일) 오전 9시 20분쯤 인천시 서구 마전동 한 삼거리에서 A(54·남)씨가 몰던 승용차가 횡단보도를 건너던 B(32·여)씨를 치었습니다.

이 사고로 B씨가 승용차 밑에 깔리면서 크게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습니다.

또 B씨가 손을 잡고 횡단보도를 함께 건너던 그의 딸 C(4)양도 바닥에 넘어지면서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사고 당시 A씨는 신호등이 없는 삼거리에서 좌회전을 하다가 B씨를 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조사 결과 A씨는 지난 8일 왼쪽 눈 수술을 하고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상태에서 당일 차량을 몰았습니다.

A씨는 경찰에서 "앞이 흐릿하게 보여 횡단보도를 건너는 B씨 모녀를 제대로 보지 못했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A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등 혐의로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삼거리와 횡단보도에는 모두 신호가 없었다"며 "A씨는 음주운전을 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연합뉴스)

Football news:

티아고에 대한 단축시키지 않는다:그것은 공정한 황금 볼 수여되지 않는 온라인
MLS 에 대한 Griezmann:Barca 와의 계약은 2024 년까지 유효합니다. 그런 다음 미국에 갈 시간입니다
티아고 알칸타라:나는 현대 축구를 싫어한다. 바르 모험주의의 게임을 훔치는. 심판의 실수를해야 할 선수
FIFA 에 대한 동성애 노래의 팬들을 처벌하의 국가 팀은 멕시코의 폐쇄와 함께 스탠드 및 금전적 벌금
아펠 라이에서 메시:그가 종종 토 화장실에서 바로 가기 전에 피치-래서 강한 압력
레알 마드리드의 좋아하는 파우 토레스,하지만 전송 비야 레알이빙 가능성이 여름에 2022
거에 치는 세련된 얼굴에서:재미있는 처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