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아침마당' 조영구 "각방 6년 접어들면서 후회…아내와 멀어졌다"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방송인 조영구가 각방을 쓰면서 외로워졌다고 고백했다.

16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는 '갱년기에는 각방 vs 한방'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조영구는 "내가 각방 홍보대사처럼 각방 쓰라고 이야기하고 다닌 건 사실이다. 하지만 갱년기 찾아오고 각방 6년째 접어들면서 잘못된 거를 이제야 알았다"고 밝혔다.

그는 "처음에는 각방을 너무 쓰고 싶었는데 명분이 없었다. 맨날 일 끝나고 새벽에 들어오고, 술 한 잔 마시고 늦게 들어오면 아내가 잔소리했다. 방에 들어가서 자려고 해도 잠이 안 오고, 아내는 나 때문에 잠이 깨서 스트레스받고 서로가 예민해졌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래서 내가 '늦게 들어오면 따로 자겠다'고 했더니 그러라고 해서 각방을 썼다. 처음에는 천국을 얻은 거 같았다. 잔소리 없고 마음껏 할 수 있는 거 해서 '각방 쓰는 게 이렇게 행복한지 몰랐다'면서 다 이야기하고 다녔다"고 말했다.

조영구는 "그러나 갱년기가 되면서부터 혼자 자는 게 외로워지기 시작했다. 방에 있는데 괜히 눈물이 나고 슬퍼지고 내가 왜 이렇게 살아야 하나 싶었다. 갱년기 되면서 부부 대화가 단절되는데 아내하고 거리가 멀어졌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잠깐의 행복을 위해서 부부 사이가 나빠지는 걸 원치 않는다. 잠깐의 행복을 찾으면 안 된다. 내가 편해지고자 각방 쓰면 부부 사이가 완전히 멀어진다"고 강조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