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애경산업, SK종합화학과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 조성 위한 MOU 체결

[데일리한국 천소진 기자] 애경산업은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SK이노베이션 자회사인 'SK종합화학'과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애경산업과 SK종합화학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친환경 포장재 개발 및 플라스틱 재활용 생태계 조성을 위해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그중에서도 △생활용품·화장품의 용기·리필 포장재 단일 소재화 △플라스틱의 재활용을 용이하게 하기 위한 백색·투명 포장재 개발 △플라스틱 용기 회수 및 재활용 캠페인 등에서 협력할 계획이다.

이날 업무 협약식에는 임재영 애경산업 대표이사와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 등이 참석했다.

애경산업은 "SK종합화학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친환경 플라스틱 순환 체계를 구축하고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플라스틱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지속가능한 포장재와 환경을 배려하는 제품을 개발하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애경산업은 이번 업무협약에 앞서 화장품협회와 함께 '2030 화장품 플라스틱 이니셔티브' 선언에 참여하는 등 지속가능한 플라스틱 순환 체계를 구축하고, 전사적으로 플라스틱 사용 자체를 줄이기 위한 친환경 활동을 펼쳐 나가고 있다.

Football news:

르투아서 2:1 을 바르셀로나:부여는 그들이 싸울 수 있습니다
메시지 않을 얻었 레알 마드리드에 대한 수 있기 때문에 2018 년
지네딘 지단:레알 마드리드는 바르카를 당연히 이겼다. 판사의 모든 것을 탓할 수는 없습니다
Ronald Koeman:심판은 명확한 페널티를 취 했어야합니다. 그러나 바르셀로나이 그것을 받아들이는 다시
Braithwaite 의 가을에 Sergi Roberto:나는 심판이 즉시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고 말한 것에 놀랐다. 그는 바르을 해결하지 않았다
전 심판 Iturralde Gonzalez 는 Braithwaite 에 페널티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안두하르 올리버지 생각
카를루스 헨리 케 카세 미루어 2 색에서 카드를 분 놓칠 것이 레알 마드리드 헤타페의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