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아이 데리고 해발 85m ‘벼랑 끝 캠핑’…부모에 벌금

해발 85m의 벼랑 끝에 설치된 텐트. 영국 해안 경비대 제공
영국의 한 부부가 해발 85m의 벼랑 끝에서 아이를 데리고 캠핑을 하다 적발돼 벌금을 물게 됐다.

1일(현지시간) BBC 등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영국 노스요크셔의 유명한 해안 산책로인 클리블랜드 웨이의 절벽 끝에서 텐트를 치고 야영 중인 사람이 있다는 제보가 접수됐다.

해안 경비대는 그곳에서 27세 여성과 30세 남성이 아이 한 명을 데리고 캠핑 중인 것을 발견했다. 이들은 영국 전역에 내려진 봉쇄조치를 무시하고 여러 지역을 여행하고 있던 것으로 밝혀져, 노스요크셔 경찰도 현장에 출동했다.

해발 85m의 벼랑 끝에 설치된 텐트. 영국 해안 경비대 제공
해발 85m의 벼랑 끝에 설치된 텐트. 영국 해안 경비대 제공

이들 부부가 텐트를 친 곳은 지정된 탐방로도, 야영 장소도 아니었다. 심지어 최근 발생한 산사태로 인해 절벽 가장자리는 쉽게 무너질 수 있는 상태였다.경찰은 “절벽 끝에 텐트를 친 것은 완전히 무책임한 행동”이라면서 “함께 있던 아이의 안전은 물론 산사태 발생 시 구조에 나설 응급 대원들의 목숨도 위태롭게 하는 행위”라며 강하게 비판했다.부부는 해당 구역의 산사태 위험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비대는 부부에게 안전한 곳에 텐트를 다시 칠 것을 조언했다. 경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 위반 혐의로 이들에게 벌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해안 경비대의 수석 작전 책임자인 아담 터너는 “해안 산책 전, 날씨와 조수를 체크하고 튼튼한 신발과 완전히 충전된 휴대전화를 챙길 것”을 당부했다. 이어 “절벽과 떨어진 곳에서 산책하되, 최악의 상황이 발생하면 999(영국 긴급전화)에 전화해 해안경비대를 요청하라”고 덧붙였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아이 데리고 해발 85m ‘벼랑 끝 캠핑’…부모에 벌금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Bailly 는 계약 갱신을 거부 한 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떠날 수있었습니다. 그는 경기 시간에 불만이 있습니다
Pep 가르디올라:도시를 도달 할 것이 준결승하지 않는 경우 같은 실수를 했다 리옹
케인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또는 맨 시티로 이사하기를 원합니다. PSG-에서 부과하 는 클럽에서 영국
호나우두 떠날 수 있는 경우 유벤투스 클럽 자격을 주지 않는 챔피언스리그
인종 차별 스캔들에 대한 디아카비:이야기는 끝나지 않았습니다. 내가 원하는 칼라 처벌
하키미 요원:인테르가 여전히 챔피언스 리그에서 뛰고 있었다면,그들은 끝까지 끝까지 갔을 것입니다. 그는 좋다
Psg 는 Mbappe 가 계약을 갱신하지 않으면 Sancho 에 서명 할 수 있습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유지에 관심이 미드필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