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아이 온몸에 멍' 확인하고도 무혐의…반년 뒤 시신으로

<앵커>

9살 어린이가 베란다 욕조 찬물에 들어가 있는 벌을 받은 뒤 숨졌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 이미 몇 해 전부터 아동 학대로 관계 기관이 계속 지켜보던 과정이었습니다. 반년 전에는 아이 몸에서 멍을 발견한 학교 측이 경찰 신고도 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남주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피해 아동의 등 부위를 찍은 사진입니다.

멍 자국이 선명합니다.

손, 다리에서도 멍이 발견돼 학교 측이 지난해 7월 경찰에 신고했지만 어머니는 무혐의 처리됐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아이는 맞지 않았다고 하고 어머니는 가해 사실을 부인했다는 이유였습니다.

이렇게 사건이 종결된 지 6개월 만에 결국 안타까운 죽음으로 이어진 겁니다.

[이수정/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 피해 아동은 부모와 같이 살고 싶으니까 부인할 거고, 진술에만 의존해 사건 처리를 하겠다는 조사 방식이 이 치사 사건에 상당히 악영향을 끼쳤다고 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더 큰 문제는 아동보호기관에 있었던 피해 아동이 지난 2018년 집으로 돌아간 과정과 사후관리 시스템입니다.

집으로 돌려보내는 기준과 원칙이 뚜렷하지 않아 여주시는 아이가 문제 부모에게 돌아가는 걸 막지 못했고, 아동 보호기관이 이후 10여 차례나 가정을 방문했지만 재학대를 발견하지 못한 겁니다.

경찰을 동반하지 않으면 아이의 몸 상태 등을 조사할 권한이 없다는 것도 사후 관리를 소용없게 만들었습니다.

[김미숙/아동복지학회 이사 : 수시로 모니터링하는데 불시에 가서 어떤 상태인가 체크하는 밀착된 점검, 이런 것이 있었어야 하지 않았을까. 제도도 보완돼야 하는 거죠.]

아동 학대 가해자의 95%가 부모 등 가족인데 재학대 당하고도 원 가정에 그대로 머물러 있는 경우가 전체의 69%나 됩니다.

아이는 부모와 있을 때 가장 안전하다는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야 할 시점입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 영상편집 : 전민규)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