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안전속도5030’ 시행 첫날, 경기남부권 대체로 큰 혼란 없이 준수

경기남부권, 지난해 12월 21일부터 도심부 전면 시행돼 시민 인식 심어줘
차량 소통 줄어들자 제한속도 넘겨 운행하는 운전자들도 보여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김종택기자 =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한 안전속도 5030 시행을 이틀 앞둔 1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도로에 속도제한 표지판 아래로 차량들이 지나가고 있다. 오는 17일부터 전국에서 시행되는 5030은 통행이 많은 도로에서는 50km, 이면도로에서는 30km 이하를 지켜야 한다. 2021.04.15.jtk@newsis.com
[수원=뉴시스] 박종대 안형철 기자 = ‘안전속도 5030’이 전국으로 확대된 17일 오후 경기남부권 시민들은 약 4개월 전부터 도심부 전 구간에 걸쳐 시행이 이뤄지는 등 적응 기간을 거쳐 크게 혼란스러운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다만 운전자와 보행자 생명을 빼앗아갈 수 있는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필요하다는 입장과 제대로 지켜질 수 없는 실효성 없는 정책이라고 의견이 엇갈리는 양상을 보였다.

안전속도 5030은 보행자 통행이 많은 도심부 지역의 차량 제한 속도를 일반도로는 시속 50㎞, 어린이·노인 보호구역과 주택가 등 이면도로는 시속 30㎞ 이하로 낮추는 교통안전정책이다.

제한 속도를 시속 20㎞ 이내에서 초과하면 과태료 4만원(범칙금 3만원), 20∼40㎞ 사이에서 초과할 경우 과태료 7만원(범칙금 6만원), 40∼60㎞ 위반이면 과태료 10만원(범칙금 9만원)이 부과된다.

도내 곳곳에서는 운전자들이 규정된 속도를 넘지 않으려고 애를 썼다.

이날 오후 수원시 팔달구 1번 국도 상·하행 8차선 모두 꽤 많은 통행량을 보였지만, 주행 중인 차량 가운데 급히 속도를 올리는 차량은 육안으로 보기에는 없었다.

일부 속도를 내는 차량들이 눈에 띄었지만 서울 방향 차량들은 얼마 가지 않아 50㎞ 제한 과속 단속카메라 때문에 속도를 줄였다.

운전자 김모(41)씨는 "출·퇴근도 있고 해서 자주 통행하는데 얼마 전부터 도심 도로가 50㎞로 속도가 제한된 것은 알고 있다"며 "아무래도 모든 주행에서 50㎞를 맞추는 건 어렵고 대체적으로 속도를 줄이는 효과는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김종택기자 =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한 안전속도 5030 시행을 이틀 앞둔 1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도로에 속도제한 표지판 아래로 차량들이 지나가고 있다. 오는 17일부터 전국에서 시행되는 5030은 통행이 많은 도로에서는 50km, 이면도로에서는 30km 이하를 지켜야 한다. 2021.04.15.jtk@newsis.com
인근 안양시 동안구 인덕원사거리 일대도 사정은 비슷해보였다.

서울에서 과천을 거쳐 안양과 의왕, 군포 방면으로 오가는 차량들로 도로가 붐볐지만 과속차량을 찾아보긴 힘들었다.

교차로를 건너는 차량들도 미리 황색 신호등이 뜨면 무리하게 속력을 올려서 통행하지 않고 정해진 신호 대기선에 멈췄다.

반면 일부 운전자는 차량 소통이 줄면서 교통 흐름이 원활해지자 제한속도인 50㎞를 넘겨 운행하는 모습도 종종 눈에 띄었다.

운전자 이모(54)씨는 "도로가 뚫려 오가는 차량이 많지 않을 때는 어느 정도 속도를 내서 달려야지 어떻게 매번 50㎞를 지켜서 운전하냐"고 말했다.

앞서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해 12월 21일부터 덕영대로·경수대로 수원구간·시흥 공단대로·판교로 등 도심부 전 구간(555.5㎢)에 걸쳐 전면 도입했다.

이처럼  도심부 전 구간에 ‘안전속도 5030’ 정책을 도입한 결과 정책 시행 전보다 교통사고 발생 건수가 694건이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를 도입하면 교통정체가 가중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지만, 주행속도 분석 결과 도심부 교통정체 수준도 크게 증가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기간 동안 과속차량 단속카메라 적발도 전년 같은 기간보다 제한속도 위반 단속은 2만7179건(1.5%)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pjd@newsis.com, goahc@newsis.com

Football news:

Griezmann 말씀과 함께 해밀턴과 방문하이 메르세데스 상에서 스페인어 그랑프리
바르셀로나는 네이 마르가 그것을 사용했다고 느낀다. 그는 복귀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PSG(RAC1)와 계약을 연장했습니다
아스날 팬들에게 Aubameyang:우리는 당신에게 좋은 것을주고 싶었습니다. 나는 것만
아틀레티코는 캠프 누에서 잃지 않았다. Busquets 의 부상은 경기의 전환점(그리고 챔피언십 경주?)
Verratti 는 PSG 훈련에서 무릎 인대를 다쳤습니다. 에 참여 유로 여전히 문제
한 장의 그림에서 네이 마르의 계약. Mbappe 원하는 동일한 하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산초가 아닌 여름에 벨 링햄에 서명하고 싶습니다. 보루시아는 주드를 팔 생각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