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박원순 빈소 찾은 김경수 "朴 업적도 존중받아야"

조응천 "애도에 집중" 박용진 "공은 공, 과는 과"

김경수 경남지사가 11일 오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박원순 시장의 빈소 조문 후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김경수 경남지사가 11일 오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박원순 시장의 빈소 조문 후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 이틀째인 11일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엔 여권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이날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언론에서 보도되고 있는 피해자가 누구인지는 모른다. 사실관계도 전혀 모른다"면서도 "사실 여부를 떠나서 그분의 이야기는 중요하고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똑같은 이유로 박 시장이 평생을 바쳐서 이뤄왔던 시민운동, 인권운동, 그리고 지방정부의 혁신, 지방분권 확대와 공유경제, 환경도시 같은 새로운 아젠다를 만들어왔던 박 시장의 업적 또한 충분히 존중받고 추모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빈소를 찾은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서울시장(葬)으로 치러지는 장례와 관련해 "공과는 누구나 다 있다. 애도하는 기간 중에는 굳이 그렇게 흠을 잡지 않는 게 미풍양속으로 안다"며 "누구나 갈 때가 있는 거고 그 때는 고이 보내드리고 좋게 보내드리는 게 지금까지 우리가 사람의 도리라고 하는 것 아니냐"고 했다. 그는 "(박 시장의) 공과가 있지만 애도 기간 중에는 공에 집중하고 애도에 집중해야 한다"며 "그게 우리가 지금도 미덕으로 알아 왔던 것 아니냐"고 했다.

박용진 민주당 의원도 기자들과 만나 "(박 시장이) 강북구 삼양동 한달살이를 하셨고 서울의 전체적인 균형발전에 신경을 많이 쓰셨다. 어려운 지역에 더 많은 애정과 서울시의 정책을 집중하려고 했던 분"이라며 "그런 부분에 대해 지역 주민이나 서울 시민들이 기억을 많이 하실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공은 공, 과는 과대로 (평가)할 것"이라고 했다.


Football news:

보루시아 산초가 머물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는 2023 년 전까지 계약을 연장했다
인터는 스몰 링을 위해 20+5 백만 유로를 지불 할 준비가되어 있습니다
레 완도 스키는 챔피언스 리그 최고의 선수입니다. 그는 메시와 호날두보다 앞서 있었다
라이프 치히-아틀레티코 경기는 마드리드 선수의 코로나 바이러스에도 불구하고 재조정되지 않을 것입니다
야닉 페레이라 카라스코:아틀레티코는 결승전에서 두 패배 후 챔피언스 리그 우승을 기록했다
산초는 보루시아와 훈련 캠프로 날아 갔다. 그는 아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동하지 않습니다
바이에른은 챔피언스 리그 유니폼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