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박영선 후보 대변인에 고민정… 캠프 꾸리기 시동


박영선(사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고민정 의원을 후보 대변인으로 임명하며 ‘박영선 캠프’ 진용 꾸리기에 본격 돌입했다. 서울지역 민주당 의원 대다수도 캠프에 합류하며 서울시장 사수에 나섰다. 박 후보는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확정된 오세훈 후보에 대해서는 공식 언급을 자제하며 정책으로 승부를 보겠다고 했다.

박 후보는 4일 고민정 의원과 이수진 의원을 각각 대변인과 비서실장에 배치하며 국민의힘에 승리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고 의원은 청와대 대변인 출신으로 지난해 서울 광진을에서 오 후보를 꺾었고, 이 의원은 서울 동작을에서 나경원 전 의원에게 승리했다. 고 의원은 “박 후보에게서 어미 사자의 모습을 봤다”며 “박 후보를 서울시장으로 반드시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 의원과 함께 천준호 의원을 비서실장에, 황방열 전 오마이뉴스 정치부장을 부대변인으로 임명했다. 후보 수행실장은 당 대변인인 강선우 의원이 맡는다. 박 후보는 서울지역 민주당 의원 41명과 지역위원장이 모두 참여하는 선대위를 구성할 계획이다. 경선 경쟁자였던 우상호 의원이 상임선대위원장을 맡고 우원식 노웅래 김영주 안규백 의원이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박 후보는 자신의 공약인 ‘서울시 대전환’을 지속해서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MBN 주최 조정훈 시대전환 후보와의 단일화 토론에서 자신의 청년 출발자산 공약을 제시하며 “19∼29세 청년에게 5000만원을 무이자로 대출해주고 30~40세까지 갚도록 하게 되면 원금이 다시 들어온다. 이렇게 기본자산 개념으로 접근하는 게 재정 부담을 덜 수 있다”고 말했다. 박 후보 측은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오 후보에 대해서는 공식 언급을 하지 않았다. 다만 내부적으로는 오 후보를 경계하는 분위기다. 박 후보 측은 “후보는 서울시 대전환을 위한 준비에 매진해 정책으로, 일 잘할 수 있는 시장임을 강조하겠다”고 했다. 한 의원은 “오 후보가 됐다는 것은 우리에게 썩 유리한 건 아니다”며 “오 후보로 인해 야권의 단일화 과정이 시끄럽지 않게 흘러갈 수 있다”고 말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Football news:

바스케스는 레알 마드리드의 나머지 시즌을 놓칠 것이다. 그는 삐 십자인대
메 수트 오질:레알 마드리드는 라 리가 타이틀에 대한 즐겨 찾기입니다. 벤제마-최고의 스트라이커 선수권 대회의
Bixant Lizarazu:벤제마는 최고의 선수 중 하나의 역사에서 프랑스어 축구
신중한 라인업은 전반전에 바르카를 다치게하고 올인을하도록 강요했다. 하반기=재미
메시는 호나우두가 유브로 출발 한 후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득점을 기록하지 않는다. 에서 마지막 클라시코 전송 전에,양을 얻었
Clasico 후 Modric-Pique:심판이 불평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그렇죠?
올해의 배우는 영어 리그 1:공을 머리에서 상대의 척지 않았는지 그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