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박진섭 감독 "19경기 무패 기대하지 않았다"

[천안=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19경기 무패를 할지 몰랐다."

박진섭 광주 감독의 소감이었다. 광주가 새 역사를 썼다. 광주는 14일 천안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서울 이랜드와의 2019년 하나원큐 K리그2 19라운드에서 윌리안과 김정환의 연속골을 앞세워 2대0으로 이겼다. 광주는 19경기 무패(13승6무)를 이어가며 2017년 경남이 세웠던 K리그2 연속 무패 기록(18경기)을 새로 썼다. 광주는 승점 45로 2위 부산(승점 38)과의 격차를 7로 벌리며 승격을 향한 힘찬 진군을 이어갔다. 박 감독은 "날씨가 습해서 선수들이 체력적으로 힘들어 했다. 경기도 초반에는 안좋아서 걱정 많이 했는데 선수들이 끝까지 최선을 다해 승리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시즌 전 승격이 목표였지만 19경기 무패를 할지 몰랐다. 원동력은 선수를 보강했을때 11명이 아닌 전체 선수들의 밸런스가 잘 맞은 결과였다. 후반 실점률이 높아서 수비 부분에 훈련을 많이 했다. 그게 맞아 떨어졌다"고 했다. 그는 19경기 중 가장 힘든 경기로 부산전과 안산전을 꼽았다.

수비진은 4경기 무실점을 이어가고 있다. 박 감독은 "기본에 충실하자고 했는데 그 기본에 인식하고 있다. 매번 잘해도 한번 실수하면 골을 먹을 수 있는데 집중력이 좋아졌다.4경기 무실점은 잘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했다. 이날 윌리안의 활약이 빛났다. 박 감독은 "윌리안이 연습 장면에서 한 부분으로 골을 만들었다. 고무적"이라고 했다.

박 감독은 이날도 트레이드마크인 겨울 양복을 입었다. 박 감독은 "나는 괜찮다. 이긴다면 얼마든지 입어도 된다. 선수들은 벗어도 된다고 한다. 끝까지 입게 해드리겠다고 한다. 숙소가서 샤워하고 갈아입는다. 내일 하루 쉴 예정이니까 모레 세탁소에 맡길거다"고 했다. 광주는 다음 경기에서 상승세의 안양을 만난다. 박 감독은 "고비가 안양전이 될 것 같다. 상승세를 탔고, 워낙 공격진이 좋다. 그 조합을 어떻게 막을지 고민할 생각"이라고 했다.

천안=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