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日원전 오염수 철저 대응”

[5개부처 장관 개각]
박준영 해양수산부 차관(사진)은 30년 가까이 해수부에 몸담는 등 내부에서 잔뼈가 굵은 해양수산 전문가로 평가받는다.

그는 장관 후보자로 지명을 받고 배포한 소감문에서 “국민들께서 크게 우려하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에 대해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철저히 대응해 나가겠다”며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1993년 인천지방해운항만청에서 어촌 개발과 양식·어업 관련 업무로 공직에 입문했다. 이후 어촌양식정책관, 대변인, 기획조정실장 등을 두루 거쳤고, 유엔식량농업기구(FAO)와 주영국 대사관에서 국제 경험도 쌓았다. 해수부 차관으로는 지난해 8월 임명됐다. 해수부 관계자는 “해양수산 업무 전반은 물론이고 인사, 조직, 홍보 등 다양한 업무를 경험했으며 격의 없고 소탈한 성격으로 직원들의 신망도 두텁다”고 말했다. △경기 이천(54) △경기 수성고 △고려대 행정학과 △행정고시 35회 △해수부 대변인, 기획조정실장, 해수부 차관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日원전 오염수 철저 대응”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레알 마드리드가 될 수있는 기회를 가지고 지도자의 라 리가-감사를 바르셀로나의 완벽한 영으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토마스 투첼:시티가 페널티킥을 득점했다면 컴백의 기회는 없었을 것입니다. 첼시의 반응에 충격을 받았습니다
부스 케츠 진단을 받았 골절된 상 턱
투첼은 과르디올라에서 두 차례 연속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챔피언스 리그 결승전-5 월 29 일
아스날은 5 년 연속 프리미어 리그 상위 4 위를 차지하지 못했다. 이번 시즌 FA 컵에서 4 위를 차지한 아스날 결승전은 벵거 감독이었습니다
뮌헨 경찰:원하는 분데스리가 경쟁,누락 9 년 전
마테우 라오스는 챔피언스 리그 결승전을 99%의 확률로,유로 결승전은 90%의 확률로 판단 할 것이다. 리켓슨 스페인 심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