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방미 이도훈, 피살 공무원 사건에 "공조 중점적 얘기할 생각"

27일(현지시간) 미국을 방문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북한이 남측 공무원을 사살한 사건과 관련해 "(미국과) 어떻게 같이 공조할 수 있을지 중점적으로 얘기할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과의 협의를 위해 방미한 이 본부장은 이날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공항에서 특파원들과 만나 미 국무부가 해당 사건에 대해 한국 정부의 입장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낸 것을 거론하며 이렇게 언급했습니다.

이 본부장은 미국과 종전선언도 논의하느냐는 질문에는 "이번에 온 취지가 모든 관련된 현안에 대해 얘기하고 가겠다는 것이기 때문에 당연히 종전선언 얘기할 생각"이라고 답했습니다.

그는 "과거 몇 번의 계기에 미국도 종전선언에 대해 나름 관심을 갖고 검토한 적이 많다"면서 "무조건 된다, 안된다고 얘기하기 전에 같이 한번 앉아서 얘기하면 공감대가 있을 거로 본다"고 부연했습니다.

종전선언을 미국 대선 전에 추진하려고 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얘기해보겠다.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얘기를 나눠볼 생각"이라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시간으로 23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종전선언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이 본부장은 11월 미국 대선 이전에 북한과 관련해 이른바 '옥토버 서프라이즈'(October Surprise·10월의 이변)가 있을 것인지에는 "현재로선 너무 앞서나가지 않으려고 한다"면서 "기본적으로 모든 것은 북한에 달려있기 때문에 그것을 지켜본다는 의미"라고 설명했습니다.

대북 인도지원과 관련해서는 "이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비건 부장관이 인도지원 용의를 밝힌 바 있다. 이런 문제에 대해 충분히 논의 가능하다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폼페이오 장관의 인도지원 의향에 대해 북한의 반응은 아직 없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습니다.

이 본부장은 3박4일간 대북특별대표를 겸하는 비건 부장관 등과 만나 북한의 남측 공무원 사살 사건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이례적 사과가 이어진 현 정세에 대한 판단을 공유하고 상황 악화 방지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북한이 10월 10일 노동당 창건일을 맞아 대미압박 행보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종전선언 추진 등을 통한 상황 관리 및 북미협상 재개 방안도 함께 논의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폼페이오 장관의 내달 방한을 앞두고 사전조율도 이뤄질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

Football news:

루카쿠,그것은 전력 투쟁에서 재생 쓸모가 없다. 타 defender Bondar 에 간 앞으로
이바노프는 유로파 리그에서 아즈 리예카 경기를 치를 것입니다. 회전자에게 호소했는 그의 심판에 게임과 함께 Loko
아약스에 Gasperini:그것은 그들에 대한 모든 사람을 위해 쉬운 일이 아니다. Atalanta 만들의 컴백
레알 마드리드 챔피언스 리그 경기에서 8 시간 동안 패배에서 멀리왔다,에 의해 손실 2 목표. 클럽은 기록을 업데이트
펠릭스에 빨간색 황소의 두:플레이 챔피언스리그에서 가장
카세 미로 o2:Gladbach 와 2:상대 두 번 레알 마드리드 페널티 영역에 입력하고 두 번 득점했다. 이것은 축구
Guilherme o1:2Bayern:Loko 다시 보여 주었다는 그는 재생할 수 있습니에 어떤 상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