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법원 “한진칼 유상증자 문제없다”… 항공 ‘빅2’ 통합 9분능선 넘었다

KCGI측 가처분 신청 기각
인수작업 연내 마무리될 듯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통합 작업이 9분 능선을 넘었다. 연말 전에 유상증자 등 인수 작업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1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부장판사 이승련)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 중인 KCGI 측이 낸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KDB산업은행과 한진칼이 아시아나항공 통합을 위해 추진한 한진칼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방식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앞서 KCGI는 지난달 18일 경영권 분쟁 중인 기업에서 제3자 배정 유증을 실시하는 건 위법이라며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 소송을 제기했다.

이날 법원의 결정으로 통합 작업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한진칼은 2일 통합 작업의 첫 단추인 3자 배정 유상증자를 시작할 예정이다. 산은이 한진칼 보통주 5000억 원어치를 사들이고, 3일엔 한진칼 주식으로 바꿀 수 있는 교환사채 3000억 원어치도 매입한다. 이렇게 되면 산은은 한진칼의 지분 10.6%를 보유한 주요 주주가 된다. 조 회장 측 지분은 36.7%, 3자 연합(KCGI,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반도건설) 측 지분은 40.4%로 떨어진다. 한진칼은 유상증자를 통해 확보한 자금 중 7300억 원을 대한항공의 2조5000억 원 규모 주주배정 유상증자에 투입한다. 대한항공은 이렇게 확보한 자금으로 아시아나항공의 1조5000억 원 규모의 3자 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하며 통합을 마무리하는 수순을 밟는다. 변종국 bjk@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김형민 기자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법원 “한진칼 유상증자 문제없다”… 항공 ‘빅2’ 통합 9분능선 넘었다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아서는 처음으로 유벤투스를 위해 득점했습니다. 그는 클럽 그의 19 게임을 재생
첼시 팬들은 우리가 프랭크 배너를 믿는 람파드를 지지했다. 그럼. 지금. 항상
레알 마드리드 감독 부트라구에노:모두가 지단이 우리에게 무엇을 의미하는지 압니다. 소문을 때 나타나 있지 않 승
헤르타 해고 감독하고 관리 감독 1-4 리 베르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는 더 나은 위험 버전이 필요합니다. 그는 훌륭한 첼시에서 작성해야에서 역사 마드리드
인터은 Dzeko 에 에릭센을 교환합니다. 클럽 판매하고 싶은 미드필더하지 않는 클럽 이탈리아에서,하지만 두려워하지 않는 구매자를 찾는
전 에이전트 모디보 바르셀로나는 그를 믿고,장 클레어는 그가 이미 현상이라고 생각했다. 죄송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