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분노의 질주:홉스&쇼', 광복절 특수 누렸다…55만 동원해 1위

영화 '분노의 질주' 시리즈의 스핀오프 영화인 '분노의 질주: 홉스&쇼'(감독 데이빗 레이치)가 광복절 특수를 누렸다.

1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광복절이었던 지난 15일 전국 55만 1,858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누적 관객 수는 90만 5,197명. 개봉 첫날 1위에 오르며 쾌조의 출발을 했던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이틀 연속 일일 박스오피스 왕좌를 거머쥐었다.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완벽히 다른 홉스와 쇼가 불가능한 미션을 해결하기 위해 어쩔 수 없이 한 팀이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드웨인 존슨, 제이슨 스타뎀, 이드리스 엘바, 바네사 커비 등이 가세했고 '데드풀2', '존 윅'의 데이빗 레이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광복절 맞춤 영화로 기대를 모았던 '봉오동 전투'는 같은 날 47만 9,999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2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 수는 315만 2,510명이다.

경쟁작 '엑시트'를 제치는 데 성공한 '봉오동 전투'는 '분노의 질주: 홉스&쇼'라는 복병을 만났지만 각축을 벌이며 근소한 차이의 2위를 지키고 있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