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北 엿새 만에 또 발사체 발사…"강원서 동해로 2회 발사"

<앵커>

북한이 오늘(16일) 또 발사체를 쐈습니다. 지난 10일 신형 유도무기 발사 이후 엿새 만인데, 20일까지 이어지는 한미 연합훈련을 겨냥한 시위로 보입니다.

김태훈 국방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오늘 아침,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의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우리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미 정보당국은 현재 이 발사체의 고도와 비행거리, 최대 비행속도 등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습니다.

비행거리 등은 아직 공개되지 않고 있지만, 단거리 발사체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이 발사체를 쏜 것은 지난 10일 이후 엿새 만으로, 지난달 25일부터 따지면 3주 사이에 여섯 번째입니다.

올해 전체로 범위를 넓히면 여덟 번째 발사입니다.

올해 발사체는 북한판 이스칸데르 KN-23, 신형 대구경방사포, 미국 에이태킴스와 유사한 단거리 유도무기 등 크게 세 종류입니다.

북한이 오늘 쏜 발사체가 어떤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북한의 오늘 발사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반발 차원으로 해석됩니다.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 초점을 맞춘 올해 후반기 한미 연합훈련은 20일까지 진행되며, 군 당국은 연합훈련을 빌미로 한 북한의 추가 발사 시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대비태세를 유지해왔습니다.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