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北 "트럼프 '새로운 방법' 환영…협상 결과 낙관"

<앵커>

트럼프 미 대통령이 북한 비핵화에 리비아식이 아닌 새로운 방법을 언급한 것에 대해 북한이 오늘(20일) 큰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실무 협상 결과를 낙관한다고도 했는데 실제 협상이 순탄할지는 아직 알 수 없습니다.

김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 외무성 김명길 대사가 자신을 북미 실무협상 수석대표로 소개하며 낸 담화입니다.

김 대표는 우선 트럼프 미 대통령이 리비아식 모델의 부당성을 지적하며 언급한 '새로운 방법'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리비아식 모델은 선 핵 폐기, 후 보상 방식으로 북한은 이에 강한 거부감을 보였습니다.

이어 새로운 방법이라는 실현 가능한 것부터 단계적으로 푸는 게 최상의 선택이라는 취지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자신들은 하노이 회담 때 내놓았던 단계적 접근을 여전히 선호한다는 뜻입니다.

하지만 비핵화의 최종단계가 무엇인지, 큰 그림부터 그려야 한다는 미국이 얼마나 유연성을 발휘할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김 대표는 그러면서 실무 협상 결과를 낙관하고 싶다는 말도 했는데 강경파 볼턴 해임에 이어 새로운 셈법에 관련한 언급까지 나오자 우호적인 분위기가 마련됐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조한범/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트럼프 대통령이) 정확하게 (자신들의) 새로운 셈법이라는 용어를 써주니까 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낸 것이죠. 엄밀히 보면 상황에 쫓기고 있는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것이고.]

한미는 사전 조율에 들어갔습니다.

방미 중인 이도훈 한반도 본부장은 내일 비건 대북 특별대표를 만나 비핵화 상응 조치로 거론되는 체제 안전 문제를 집중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원배, 영상편집 : 김선탁)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