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Купить трафикКупить трафик
star Избранное: Tag Tag Tag Tag Tag
Купить трафикКупить трафик
Korea

불량청소년 훈계했다가 정신과 치료까지, 학생은 기소유예

'담배 피우지말라'고 했다가 보복장난 피해

associate_pic
피해자가 경찰에 수차례 신고한 문자메시지 내역 ⓒ보배드림 홈페이지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학생들에게 훈계하고 끝났다 생각한 사건이 저희 가족을 이렇게 힘들게 할 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이 사건으로 아내는 불안장애 등으로 정신과 진료를 받고 있습니다."

최근 자동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고1 남학생 무리들이 주거침입, 재물손괴 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두 딸을 키우고 있다는 글쓴이 A(37)씨는 "얼마 전 아이 엄마가 창문을 열었는데 담배 냄새가 나서 밖을 보니 교복을 입은 학생 남녀 4명이 담배를 피우고 있기에 담배 피우지 말고 가라고 한마디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렇게 학생들에게 훈계하고 끝났다고 생각한 사건이 이렇게 저희 가족을 힘들게 할 줄은 상상도 못했다"고 토로했다. 

A씨는 훈계를 당한 학생들이 가족들에게 보복을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학생들은 1층 주차장 화단에 있는 돌멩이를 주워 A씨 집 창문에 던지거나 수차례 현관문 벨을 누른 뒤 달아나는 등의 행위를 반복했던 것으로 알려졌다.또 피우던 불씨가 꺼지지 않은 담배꽁초도 A씨 집 창문 쪽으로 던졌다고 한다.

 화가 난 A씨는 경찰에 신고했고, 이후 출동한 경찰관이 학생들 중 한 명을 검거했으나 해당 학생과 부모의 태도는 더욱 그를 화나게 만들었다. 아들이 붙잡혔다는 소식을 들은 가해 학생 어머니는 "우리 아이가 그랬다는 증거가 있느냐. 왜 죄 없는 아이를 잡아 온 거냐"며 목소리를 높였고, 가해 학생도 "나는 잘못한 게 없는데 잡혀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어처구니없는 이야기를 듣게 된 A씨는 곧장 집으로 돌아가 1층 주차장 폐쇄회로(CC)TV를 확인했다.CCTV에 기록된 영상에는 학생들이 1층 주차장 화단에 있는 돌멩이를 주워 집 창문에 던지는 모습, 불씨가 꺼지지도 않은 담배꽁초를 거실 창문 쪽에 던지는 모습, 벨을 누르고 도망가는 모습 등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associate_pic
가해 학생들 모습이 담긴 CCTV 영상과 집 초인종을 누르는 모습 ⓒ보배드림 홈페이지
A씨는 이러한 증거자료를 경찰에 제출했고, 학생들은 주거침입과 재물손괴 혐의로 검찰로 송치됐다.

그러나 A씨의 부인은 이번 사건으로 인해 불안장애와 우울증 등의 증세로 정신과 치료를 받아야 했다.

A씨는 "가해 학생들이 낮이건 밤이건 수시로 우리 집 앞 아니면 집 앞 공원에 있는데 어떻게 아내가 집 밖으로 나갈 수가 있겠느냐"면서 "앞으로도 아내는 지속해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해당 학생들이 집 근처에 거주 중이라 오다가다 자주 보게 된다. 그래서 아내는 내가 없으면 집 밖에 나가지도 못한다. 그리고 택배원이든, 우체국 집배원이든 그 누구에게도 문을 열어주지 않는다"며 "아내의 불안감은 점점 더 심해지고 있고 내가 집에 없으면 어린 두 딸을 데리고 모든 문을 걸어 잠근 후 안방에 들어가 나오지도 않는다"고 전했다.

 "가해 학생들에게는 청소년 범죄 예방 프로그램 이수 조건으로 기소유예 판결이 내려졌다"면서 "경찰과 검찰, 해당 학교, 전북교육청 등 이번 사건에 대한 대처가 너무 아쉽다"고 짚었다.

 또 "전북교육청에 해당 학생들 처벌을 요구했지만 학교 측에서 학폭위를 열어 자체적으로 처벌을 할지 말지를 결정하고 처벌을 한다고 했다"면서 "해당 학교 교장과 통화했는데 검찰 수사 중이라 판결이 나오면 처벌을 할지 결정하겠다고 해놓고 판결이 났는데도 아무런 답변도 듣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더 큰 문제는 가해 학생들이 반성하는 모습조차 보이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A씨는 "나는 큰 걸 바라지 않는다. 아이들의 진심 어린 반성을 듣고 싶었으나 그 어떤 학생도, 그들의 부모도 우리에게 사과를 한 사람은 단 한 사람도 없었다"며 "여전히 해당 학생들은 집 앞 어린이공원에 모여 똑같이 담배를 피우고 떠들고 아무일 없듯이 잘 지낸다"고 분개했다.

 "민사소송이 가능한지는 모르겠지만 민사소송도 해보려 준비 중이고, 내년 초에는 살고 있는 곳에서 멀리 이사를 가려고 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Темы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