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부산, 초속 20.7m 강풍 동반 요란한 봄비…신호등 고장·해상교량 통제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밤새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부산에서 남항대교 컨테이너 차량 진입이 통제되고 있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밤새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부산 곳곳에서 신호등이 고장나거나 파손되고, 일부 해상교량의 차량진입이 통제됐다.

28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강풍특보 발효에 따라 남항대교 등 해상교량 3곳에 대한 컨테이너 차량 진입이 통제됐다가 이날 오전 2시 10분께 해제됐다.

또 밤새 내린 비로 인해 온천천 수위가 상승함에 따라 인근 하부도로인 수연교·연안교·세병교 등 3곳의 차량진입이 통제됐다가 오전 4시 52분께 풀렸다.

더불어 사하구의 한 초동학교 앞 도로와 연제구 연산교차로 교통신호기가 강풍의 영향으로 고장났다가 수리됐고, 사상구 덕포교차로 보행신호기는 강풍에 파손돼 임시복구 조치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아울러 경찰은 부산 내 상습침수구간 84곳에 대한 수시점검을 실시했지만, 침수 등 특이한 상황은 없었다고 알렸다.

이번 봄비의 누적강수량은 중구 대청동 공식관측소 기준으로 37.6㎜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기장군 76.5㎜, 금정구 71㎜, 동래구 66.5㎜, 부산진구 64.5㎜, 북부산 57㎜, 북구 52.5㎜, 사상구 48.5㎜ 등이다.

강풍주의보는 27일 오후 6시 발효됐다가 28일 오전 6시 해제됐으며, 밤새 최대순간풍속은 대청동 기준으로 초속 20.7m를 기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Football news:

앙투안 그리즈만:저는 바르카에서 행복합니다. 우리가 이길 원하는 라 리가뿐만 아니라
망이었다.:이것은 메시의 마지막 게임에서 바르셀로나 스페인 컵,나 희망한다
리오넬 메시:나는 특별한 클럽의 선장으로서 특별한 트로피를 들어 올립니다. 우리는
쿠만 원의 스페인 월드컵에 대한 일곱 번째 시간으로 모두 차로 바르셀로나 플레이어
Barca 의 Messi 의 Laporta:Leo 는 세계 최고입니다. 저는 확신하기를 원하는 숙박
메시,랑고스 키 원 스페인 월드컵에 대한 7 시간 반복되는 레코드의 전 스트라이커 운동 Gainsa
메시는 스페인 컵 결승전에서 9 골을 넣었다. 그는 운동 전설 사라를 능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