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부산시, 마을버스 합동점검…타이어 마모 등 108건 적발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허상천 기자 = 부산시가 마을버스의 안전사고 예방과 시민들의 편리한 이용을 위해 ‘2019년 하반기 마을버스 안전관리 지도점검’을 한 결과 타이어 마모기준 초과, 등화장치 부적합 및 소화기 관리 등 자동차안전기준·운송사업자 준수사항을 위반한 108건을 적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마을버스 안전관리 지도점검은 지난 9월5일부터 10월18일까지 부산시와 관할 구·군, 한국교통안전공단부산본부, 마을버스조합이 합동으로 했다.

 합동점검반은 전체 61개 업체 571대 중 상반기 점검대상에서 제외한 33개 업체 287대를 대상으로 마을버스운송사업체 차고지 및 기·종점 현장을 방문해 자동차안전기준과 차량 정비·점검, 운송사업자 및 운수종사자 준수사항 등을 확인했다.

  점검을 통해 ▲등화장치 부적합(12건) ▲타이어 마모(12건) ▲시트 불량(5건) ▲소화기 충압 불량(3건) 등을 적발해 정비토록했다. 또 ▲차체 긁힘, 부식 및 차량 도색상태 퇴색(21건) ▲차량범퍼 손상(10건) ▲등록번호판 손상(6건) ▲에어컨 환기구 청소 불량(2건) ▲기타(37건) 등 자동차안전기준 및 운송사업자 준수사항 위반을 적발해 규정에 따라 사업자에게 과태료부과, 개선명령, 현지시정 등 행정처분키로 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사업용 여객자동차의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쾌적하게 마을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운송사업자가 자율적으로 자체 수시 점검을 하도록 지도하는 등 안전사고 예방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heraid@newsis.com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