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차선 바꾸는 순간 '쿵'…젊은 층 유혹하는 '뒤쿵 알바'

<앵커>

렌터카나 공유차량으로 일부러 사고를 내고 보험금을 타내는 사기가 늘고 있습니다. '뒤쿵 알바'라고 부르면서 쉽게 돈을 벌 수 있다고 공모자를 모집하는데, 주로 20대가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

유덕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공유차량이 우회전하자 인도 옆에 대기하던 빨간색 차량이 속도를 맞춰 달리기 시작합니다.

차선을 바꾸려는 순간 갑자기 속력을 높인 빨간색 차량과 부딪힙니다.

두 차량 모두에 보험사기 일당이 타고 일부러 낸 사고로, 뒤에서 '쿵' 하고 들이받는다고 해서 '뒤쿵' 한다고 합니다.

고의 접촉 사고를 내고 보험금을 나눠 갖는 겁니다.

['뒤쿵' 보험사기 당시 녹취파일 : 제가 완전 60km로 가면 쿵 들이받아요. 보험사 전화 오면 '차 나올지 몰랐는데 그냥 들이받아 버렸다'고 말하면 돼요.]

['뒤쿵' 보험사기 당시 녹취파일 : (내가 운전하는 차 뒤쪽을) 꽂아요 와서 꽂아요. 퉁쳐요 퉁쳐요. 와서. 퉁치고. 더더더더더. 오케이.]

요새는 공유차량이나 렌터카를 주로 활용합니다.

사고가 나도 자기부담금만 내면 되고 들킬 위험도 적기 때문입니다.'뒤쿵 알바'인터넷 카페와 SNS를 통해 쉽게 돈을 벌 수 있다며 주로 20대를 상대로 공모자를 찾습니다.

'뒤쿵' 참가자를 모집한다는 글에 댓글을 달아 접촉해 봤습니다.

1시간쯤 지나 SNS로 지역을 묻더니 바로 얼마씩 나눠 가질지 상의합니다.

이런 사기 공모는 전국적으로 확산하면서 사고당 많게는 8명까지도 가담합니다.

한 손해보험회사가 적발한 조직적인 보험사기 혐의자 수는 최근 5년 사이 2배 넘게 늘었습니다.

[보험사 사고조사 관계자 : 지난해 대구에서만 1,300명 (적발)했던 걸로 제가 알고 있고요. 계속 늘고 있고. 코로나 이후에는 전국으로 확대가 된 것 같아요.]

잘못 지급되는 보험금이 불어나며 전체 보험가입자의 부담으로 이어질 수 있어 적극적인 조사와 적발이 시급하다는 게 보험업계의 설명입니다.

(영상취재 : 노인식·유동혁, 영상편집 : 김호진, 화면제공 : 손해보험협회) 

Football news:

스털링에 대한 기록을 목표 시즌에는 챔피언스리그와 FA 컵,그렇지 않으면 그들은 의미하지 않을 것이다
셰필드는 런던에서 클럽에서 패배하지 않고 프리미어 리그 시즌을 마칠 것입니다. 10 게임 22 점과 5 홈 승리
보누치는 아탈란타와 유베의 무승부에:우리는 결과를 볼 필요가있다. 이 선수권 대회가 승리 방법이다
스털링 야야 투레가 프리미어 리그 역사상 맨 시티의 2 번째 득점 선수가 될 수있었습니다
쥬브에 대한 두 가지 처벌에 Gasperini:그들은 이탈리아에서 어떤 규칙 이상입니다. 손을 잘라야 했나요?
사리 프로 2:2Atalanta 와:우리는 지금 유럽에서 최고의 팀 중 하나와 함께 연주
펩 과르디올라:맨 시티는 챔피언스 리그 경기장에서 우승했습니다. UEFA 가 우리가 연주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