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천화동인 5호 소유 정영학, 2009년부터 남욱과 함께 활동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관계사 천화동인 4, 5호를 각각 소유한 남욱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가 2009년부터 다른 부동산 개발업체에서 처음 인연을 맺은 뒤 동업관계를 유지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사건 판결문 등을 종합하면 2009년부터 2010년까지 자산관리업체 대장프로젝트금융투자(판교프로젝트금융투자)의 이모 대표(52)는 LH 주도의 공영개발로 예정된 대장동 개발사업을 민영 개발로 바꾸기 위해 정·관계 로비를 벌였다. 이 대표는 당시 측근 그룹인 이른바 ‘자문단’을 뒀는데, 남 변호사와 정 회계사 모두 해당 자문단에 영입됐다.

남 변호사는 사법연수원을 수료한 지 2년 만인 2009년 11월경 지인에게 이 대표를 소개받아 정 회계사가 있던 자문단에 합류했다. 이후 거의 매일 대장동 개발사업 현장으로 출근해 계약서 검토와 법률상담 등을 담당했다. 개발사업 경험이 많은 정 회계사는 남 변호사보다 먼저 자문단에서 활동하던 상태였다.

남 변호사는 2011년 이 대표에게서 사업권을 넘겨받아 업체 이름을 판교프로젝트금융투자로 바꾸고 대표를 맡았다. 3년 뒤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대장동 개발사업을 민관 합동 개발방식으로 바꾸자 그는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 씨와 손을 잡았고 정 회계사에겐 사업계획서 작성 등을 맡겼다. 남 변호사가 2015년 6월 구속 기소됐던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사건 1심 변호인단에는 당시 변호사였던 더불어민주당 김승원 의원도 이름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의원실 관계자는 “김 의원이 소속 법무법인의 요청으로 변호인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실제 법률상담에는 참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또 “남 변호사와의 개인적인 친분은 전혀 없다”며 “김만배 씨와 수원 수성고 동문이긴 하지만 만난 적도 없고, 아는 사이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현재 이재명 캠프에서 활동 중이다.
김태성기자 kts5710@donga.com
유원모기자 onemore@donga.com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천화동인 5호 소유 정영학, 2009년부터 남욱과 함께 활동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사우디는 결국 뉴캐슬을 샀다. 대부분의 팬들은 휴가를 보내고 인권 운동가들은 프리미어 리그에 대한 질문을 가지고 있습니다
뉴캐슬를 위해 구입했는 사우디 아라비아에 의하여 같은 여자를 가져왔다 족장하시고 왼쪽 영국 왕자의 독립을 위해
프리미어 리그를 믿고 사우디아라비아하지 않았을 구입클럽,전단기와 팬들이 행복하고,무거운 반사에서는 미디어에 이어 세계의 농축 뉴캐슬
Tutberidze 검색에서 페어 스케이팅:Tarasova 과 혹은 프로그램을 변경-고 Gleichengauz 은 슬퍼하는 자신의 아이디어에 적합하지 않았다
러시아 축구 선수-밈-FIFA22 에서 지구력 상위 2 위. 피로는 환상입니다
는 유일한 통로를 통해 건축의 가장 빠른 도시 트랙 F-1:을 위해 준비되고 있으며,그랑프리를 위해$660 백만 시작은 2 개월입니다
Rangnik 은 Loco 에 대해 침묵하지만 유럽 언론에 연설합니다. 우리는 레드 불에 대한 독백을 통해 니콜릭의 해고를 분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