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車판매량 금융위기후 최저 수준인데… 업계 “美 무역확장법 불똥 튈라” 관망

글로벌 경기침체로 한국의 자동차 수출 및 내수 판매가 금융위기 이후 최악이지만 미국 시장만큼은 4년 만에 수출 증가로 전환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런 가운데 미국 정부가 13일 수입산 자동차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무역확장법 232조의 적용 대상 국가를 확정할 예정이어서 국내 자동차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0일 한국무역협회와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올해 1∼9월 한국의 대미국 자동차 수출액은 111억74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8.7% 증가했다. 마지막 4분기 실적이 관건이지만 한국산 자동차의 대미 수출은 2015년 19.3% 이후 4년 만에 증가세로 전환될 가능성이 높다. 한국산 자동차 대미 수출은 2016년 ―10.9%, 2017년 ―6.4%, 2018년 ―6.9%로 3년 연속 마이너스였다.

올해 자동차 수출이 늘어난 것은 팰리세이드 등 준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출시 등으로 미국 시장에서 판매가 늘었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지난달 미국 시장에서 5만7094대를 팔아 지난해 동기 대비 8.4% 끌어올렸다. 특히 현대차의 10월 SUV 판매 대수는 3만2140대로 역대 최고기록을 세웠다.


관건은 이틀 후로 예정된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의 향배다. 미국은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외국산 수입 제품이 미국의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고 판단되면 긴급수입제한 조치를 하거나 고율의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
앞서 미국은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일본, 유럽연합(EU) 등 외국산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한다는 계획을 추진해 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5월 17일(현지 시간) 결정을 내릴 계획이었지만,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 명의의 포고문을 통해 해당 결정을 6개월 연기한다고 밝혔다. 현재로서는 한국은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에서 제외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지만 갈지자 행보를 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성향상 마지막까지 안심하긴 어렵다는 분석도 나온다. 올해 초 개정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이 발효되면서 한국은 일단 미국의 주요 타깃에서 벗어났다는 설명이다. 다만 정인교 인하대 국제통상학 교수는 지난달 전국경제인연합회에서 열린 좌담회에서 “다시 한 번 5월의 상황처럼 결정이 유예될 확률도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한국 자동차업체의 자동차 판매량은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부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한국 자동차업체들의 수출과 내수 판매가 올해 들어 10월까지 324만234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7% 감소했다고 10일 밝혔다. 글로벌 금융위기였던 2009년 279만5914대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자동차 생산도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400만 대가 무너질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들어 국내 자동차 생산량은 326만6698대로 전년 대비 0.4% 감소했다. 자동차 생산량은 2015년 455만5957대, 2016년 422만8509대, 2017년 411만4913대에 이어 지난해에도 402만8705대로 400만 대를 겨우 넘겼다.

배석준 기자 eulius@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車판매량 금융위기후 최저 수준인데… 업계 “美 무역확장법 불똥 튈라” 관망베스트 추천 뉴스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