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친문 vs 비주류’ 대결 불붙은 與

“힘 모아야 할때” “잘못 책임져야”
원내대표 선거 앞두고 ‘쇄신’ 충돌
전당대회-대선후보 경선 줄이어
차기 주도권 놓고 갈등 계속될듯
“민주당 쇄신” 재선 의원들 모였지만…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더불어민주당의 쇄신을 주장하며 12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 모인 재선 의원들이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묵념을 마친 뒤 자리에 앉고 있다. 좌장을 맡은 김철민 의원(왼쪽) 등 재선 의원 30여 명은 이날 “생각이 다른 목소리를 듣는 것에 부족했고 과오를 인정하는 것에 정정당당하지 못했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김두관 의원(가운데)과 박주민 의원(두 번째 줄 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보인다. 사진공동취재단
4·7 재·보궐선거에서 참패한 더불어민주당의 쇄신 논쟁이 친문(친문재인) 핵심 진영과 비주류 간의 충돌로 옮겨 붙고 있다. 1차적 이유는 16일 열리는 원내대표 경선이지만, 그 이면에는 5월 전당대회와 그 이후 치러질 대선 후보 경선까지 염두에 둔 여권 내 주도권 다툼이 깔려 있다.

12일 민주당은 당 쇄신 방향을 두고 친문 핵심들과 비주류 진영이 정면으로 부딪쳤다. 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에서 “정치는 책임의 문제다. 잘못했으면 책임져야 되는 것은 너무 당연한 것”이라며 ‘당권파 책임론’을 제기했다. 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친문 핵심들은 당내 선거에 불출마해야 한다는 의미다. 그러나 당 대표 선거를 준비하고 있는 홍영표 의원은 MBC라디오에서 “친문과 비문(비문재인) 프레임은 언론에서 만드는 것”이라며 “제가 질서 있게 좀 전열을 정비해, 다시 대선 승리를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친문 진영을 중심으로 한 전열 재정비를 쇄신책으로 제시한 것.

원내대표 선거 역시 같은 양상이다. 안규백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민주당의 원내대표 선거는 친문 핵심인 윤호중 의원과 비주류 박완주 의원의 양자 대결이 됐다. 윤 의원은 “당을 단합시키면서 그런 가운데 혁신할 수 있는 적임자로 여러 의원님들께서 저를 선택해주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반면 박 의원은 “‘나만 옳고 너는 틀리다’는 오만과 독선에서 탈피해 건강한 비판이 작동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했다.

양측의 격돌은 원내대표 경선이 끝나도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 다음 달 2일에는 당 대표와 5명의 최고위원을 뽑는 전당대회가 열리고, 전당대회 이후에는 대선 후보 경선 레이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때문이다. 여권 관계자는 “표면적인 이유는 당 쇄신의 방향을 둘러싼 이견이지만, 결국 차기 권력의 주도권을 둘러싼 경쟁과 연결돼 있다”며 “당 대표 선거와 대선 후보 경선 과정에서 내부 갈등은 불거질 수밖에 없었지만 이번 선거 참패가 갈등 국면의 문을 일찍 연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 초·재선 의원들은 이날도 머리를 맞대고 당 쇄신 방안을 논의했지만 검찰개혁, 부동산정책 등 구체적인 현안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재선 의원들은 이날 160분가량의 비공개 회의 끝에 “2030을 비롯한 초선 의원들의 반성의 메시지에 적극 공감하며 함께 해나가겠다”며 “국민과의 공감이 부족했던 당의 모습에 깊은 반성과 책임을 느낀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강성휘 기자 yol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친문 vs 비주류’ 대결 불붙은 與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Griezmann 말씀과 함께 해밀턴과 방문하이 메르세데스 상에서 스페인어 그랑프리
바르셀로나는 네이 마르가 그것을 사용했다고 느낀다. 그는 복귀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PSG(RAC1)와 계약을 연장했습니다
아스날 팬들에게 Aubameyang:우리는 당신에게 좋은 것을주고 싶었습니다. 나는 것만
아틀레티코는 캠프 누에서 잃지 않았다. Busquets 의 부상은 경기의 전환점(그리고 챔피언십 경주?)
Verratti 는 PSG 훈련에서 무릎 인대를 다쳤습니다. 에 참여 유로 여전히 문제
한 장의 그림에서 네이 마르의 계약. Mbappe 원하는 동일한 하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산초가 아닌 여름에 벨 링햄에 서명하고 싶습니다. 보루시아는 주드를 팔 생각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