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최강욱, 윤석열 향해 "똘마니들 규합해 추미애 성토할 듯"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오는 3일 소집하는 ‘검·언 유착’ 의혹 사건 관련 전국 검사장 회의에 대해 "일부 똘마니들을 규합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성토할지 모른다”고 밝혔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조선DB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조선DB

대표적인 ‘친조국’ 인사인 최 대표는 2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 총장이) '장관 지시를 수용할 것인지 (말 것인지를) 논의한다'는 게 말이 되는가"라며 “일부 똘마니들을 규합해 장관을 성토하고 서울중앙지검이 윤 총장에 대한 항명을 했다고 규정한 후, (윤 총장 측의) 측근이나 심복을 특임검사로 임명해 사건을 넘기라고 요구할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검사장 회의에 참석하는 검찰 간부들을 '똘마니'로 규정한 것이다. 똘마니는 범죄 집단 등 조직에서 부려지는 아랫사람을 속되게 이르는 말이다.

그러면서 "특임검사를 지명할 권한이 (검찰)총장에게 있다는 걸 악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 대표는 또 검찰 관계자가 “내일 자문단을 열지 않는다고 해서 수사지휘를 수용한 것은 아니다. 검사장들 의견을 폭넓게 듣고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는 언론 보도를 거론하며 “다시 기가 막힌다”고 했다. 그는 "못된 버릇 고치기가 쉽진 않겠지만 (추미애) 장관이 잘 대비할 것"이라고 했다.

/페이스북 캡처
/페이스북 캡처

◇황희석 “검찰, 후지고 후진 집단”

같은 당 황희석 최고위원도 페이스북에 "할테면 해보라"면서 "검찰이 상급 지휘감독 기관의 장인 법무부 장관의 지휘를 수용하고, 안하고(를) 본인이 생각해서 결정한다는 이 사고를 더는 용납할 수 없다"고 썼다.

황 최고위원은 “법무부 장관의 지휘를 거부하는 행위는 아무리 잘 포장해도 지금의 정부를 만든 국민에 대한 반기이고, 헌법과 법률에 대한 반항”이라고 했다. 법무부 인권국장을 지낸 황 최고위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취임 직후에는 검찰개혁추진지원단장을 맡았다가 추 장관 취임 이후 사표를 냈다.

그는 "정치검사들은 맨날 독립을 외친다"며 "그러나 실상 이들 생각은 아무한테도 간섭이나 통제받지 않는 불가침의 성역을 만들고 싶은 것"이라고 했다. 이어 "고작 사법시험 붙어 공무원이 된 마당에 '우리가 곧 법'이고 싶은 것"이라고 했다.

황 최고위원은 검찰을 겨냥해 전도된 선민의식이 극단까지 간 셈”이라며 “당신들처럼 말도 안 되는 과도한 권한과 거대한 조직과 막대한 예산을 가지면서 당신들처럼 말도 안되게 outdated(시대에 뒤처진)하고 후지고 또 후진 집단이 이 세상에 또 어디 있는가”라고 했다. 또 “당신들 검사 장군들은 아직도 이 나라가 민주공화국이 아니라 검찰 공화국이라고 생각하나”라고도 했다.

/페이스북 캡처
/페이스북 캡처

한편, 대검은 이날 검·언 유착 의혹 사건 관련 윤 총장이 앞서 소집했던 전문수사자문단을 연기했다. 대신 윤 총장은 3일 전국 고검장·지검장 회의를 소집, ‘특임검사 임명’ 등 대응 방안을 놓고 일선 검사장의 여론을 수렴하기로 했다.

Football news:

페란 토레스:나는 레알 마드리드가 챔피언스 리그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통과 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맨체스터시(Manchester City)는 산초(Sancho)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송 한 후 1,500 만 파운드를 받게됩니다
부폰-카실라:당신이 없으면,모든 것이 덜 중요 할 것입니다
아케는 맨체스터에 도착하여 도시에 대한 의료 서비스를 받았습니다. 그는 39 백만 파운드를 위해 살 것이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산초의 급여는 1 년에 17,600,000 유로입니다. 보루시아에서 그는 600 만 루블을받습니다.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미드 필더 제이든 산초는월급의 크기에 대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합의했다
하센하투틀은 7 월 최고의 프리미어 리그 코치입니다. 오스트리아에서 처음으로 상을 받았죠^. 프리미어 리그 는 7 월 최고의 코치 상을 수상했습니다
리얼 10-15 만 유로(엘 골라 조 드 골)에 대한 아틀레티코에 소수점을 판매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