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추석 연휴 문 여는 병원·약국 어디지?…서울시 홈페이지로 확인 가능

서울시는 추석 연휴기간 동안 병·의원과 약국을 이용할 수 있도록 `응급 및 당직의료기관`, `휴일지킴이약국`을 지정·운영한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휴일지킴이약국` 정보는 오는 15일까지 시와 25개 자치구, 중앙응급의료센터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가 아닌 다른 지역에 거주한다면 응급의료포털, 119 구급상황관리센터, 120 다산콜센터, 스마트폰 앱 `응급의료정보제공(e-gen)` 등을 활용하면 된다.

추석 연휴기간 서울시내 67개 응급의료기관과 종합병원 응급실은 평소와 같이 24시간 운영된다.

다만 당직 의료기관 운영시간은 방문 전에 확인해야 한다. 응급의료기관은 서울대학교병원 등 권역·지역응급의료센터 30곳, 서울시 동부병원 등 지역응급의료기관 20곳, 서울시 대한병원 등 응급실 운영병원 17곳 등이다.

당직의료기관은 연휴기간 중 환자의 1차 진료를 위해 문을 여는 병·의원 470곳이다.

휴일지킴이약국은 시민 편의를 위해 당직의료기관의 인근 약국을 지정해 1223곳을 운영 중이다.

소화제, 해열진통제, 감기약 등 안전상비의약품은 편의점 등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업소 6918곳에서 구입할 수 있다. 시 홈페이지에서 `안전상비의약품` 코너를 클릭하면 구입처를 알 수 있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추석 명절기간 배탈, 감기같은 경증 질환은 응급실로 가지 않고 집 근처 병·의원, 보건소, 약국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해당기관에 미리 확인해야 한다"며 "서울시는 연휴에도 시민의 의료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세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