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방문교육지도사, 정규직 전환 촉구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강경국 기자 = 17일 오전 경남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일반노동조합 소속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방문교육지도사들이 정규직 전환과 처우 개선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09.17. kgkang@newsis.com
【창원=뉴시스】강경국 기자 = "하루 16시간 넘게 근무하며 한 달에 겨우 80만원을 받고 있지만 교육을 좋아하는 마음에 10년 넘게 참고 있지만 정규직 전환 논의에 거론조차 하지 않았다는 게 너무 분해 이 자리에 섰습니다."

17일 오전 경남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일반노동조합 소속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방문교육지도사들이 정규직 전환과 처우 개선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장에서 그동안 참았던 눈물을 쏟아냈다.

이들은 "방문교육지도사들은 2007년 아동양육 도우미로 시작해 지리적 여건 등으로 센터 이용이 어려운 다문화 가정을 방문해 한국어 교육, 부모교육, 자녀생활 서비스 등을 해오고 있다"며 "다문화 사업 중 직접 가정을 방문해 최일선에서 이들을 만나 울고, 웃으며 그들과 공감하고, 소통하는 유일한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또 "정부 가이드라인(2017년 7월20일 발표)에는 정부 직접 일자리 사업 중 정규직 전환 가능 사업을 근거로 다문화가족지원 사업은 정규직 전환 사업에 포함돼 내근직 기간제 노동자들은 정규직으로 전환됐지만 외근을 주로하는 방문교육지도사들은 뚜렷한 이유 없이 배제됐다"며 "심지어 정규직 전환을 위한 심의위원회가 열리는 것조차 모르고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누락된 노동자들이 적지 않다"며 "센터에 근무하는 방문교육지도사들을 정부의 기준에 따라 정규직으로 당장 전환해야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강경국 기자 = 17일 오전 경남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일반노동조합 소속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방문교육지도사들이 정규직 전환과 처우 개선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09.17.kgkang@newsis.com
이들은 "지난 10년간 임금이 동결됐고, 그나마 올해 시급 325원이 인상되는데 그쳤다"면서 "가정 방문시 교통사고가 나면 산재 처리가 되지 않고 대다수가 개인이 피해를 감당해야 한다"며 "그리고 지금까지 단 한 번도 명절 상여금이 지급되지 않았으며, 유급휴가도 없었다"며 문제 개선을 촉구했다.

아울러 "방문교육지도사들에게는 특이하게도 포괄임금제가 적용되고 있다"며 "이는 근무시간 산정이 어려운 경우에 한해 적용이 되어야 하지만 주휴수당과 시간외 근무 수당을 지급하지 않으려는 꼼수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kgkang@newsis.com


Football news:

33 경기에서 Atalanta 의 93 목표에 Gasperini:우리는 상대를 모욕하기 위해 화려한 스테이징되지 않습니다
루이스 수아레즈:우리는 제목 자신을 잃었다. 명성을 위해,바르셀로나는 챔피언스 리그를 위해 싸움에 집중해야합니다
레알 마드리드는 2 천 5 백만 유로에 대한 세불로스를 판매 할 준비가되었습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챔피언스 리그에 들어갈 경우 산초 1 억 2 천만 유로를 지불 할 준비가되어 있습니다
사울:레알 마드리드가 라 리가 우승하는 경우 그들이 그것을받을 자격이 있기 때문에,그것은 단지 수 있습니다. 그들은 상대에 압력을 넣어 VAR 는 자신의 호의에 벌금을 넣습니다
티아고가 뮌헨에 집을 팔았어 리버풀은 그에게 관심이 있었다
Glushakov 스파르탁과 게임 전에:나는 팬에 문제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