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다른 지역 이사한 체납자 677명 추적 징수한다

성남시 ‘고액·상습’ 261억6700만원

associate_pic
성남시청.

【성남=뉴시스】이준구 기자 = 경기 성남시가 다른 지역으로 이사 간 지방세 고액·상습 체납자 677명을 대상으로 오는 9월 30일까지 추적 징수에 나선다.

징수 대상자는 성남시에서 500만원 이상의 지방세를 체납하고 인근 서울시, 경기도, 인천광역시 등 관외로 거주지를 옮긴 이들이다.

이들의 체납액은 성남시 지방세 체납액 373억4200만원의 70%인 261억6700만원에 달한다.

시는 이에 따라 체납액 징수를 위해  5개조 14명의 ‘관외 이주 체납자 실태 조사반’을 꾸려 5000만원 이상을 체납한 21명(체납액·61억7200만원)에 대해 이사 간 주소지, 거소지, 사업장을 방문해 조사하기로 했다.

조사결과 재산을 은닉한 것으로 판단되면 법무부에 출국 금지 조치를 요청하고 가택 수색에 들어가 현금 귀금속 차량 등의 물품을 압류, 공매 처분한다.

세원관리과 관계자는 “징수반을 따돌리려고 수도권 내로 주소를 옮겨 세금을 내지 않는 비양심 체납자들이 대부분”이라면서 “성실 납세자들이 느끼는 상대적 박탈감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끝까지 추적 징수해 조세 정의를 이뤄나가겠다”고 말했다.

lpkk12088@hanmail.net

All rights and copyright belongs to author: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