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단독] 정부, 고용안전망에 15조…한국판 뉴딜 100조로 판 키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8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주재,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과 관련해 논의하고 있다./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8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주재,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과 관련해 논의하고 있다./연합뉴스

청와대가 14일 발표하는 ‘한국판 뉴딜’은 고용안전망 강화에 2025년까지 15조1천억원을 투자하는 등 총 100조원 규모가 될 전망이다. 13일 기획재정부와 국회에 따르면, 한국판 뉴딜의 토대인 고용안전망 강화에 올해부터 2022년까지 총 6조4천억원이 투자된다. 지난 6월 밝혔던 5조원에서 1조4천억원이 늘었다. 이후 2025년까지 8조7천억원이 추가 투입된다. 고용안전망 강화에 올해부터 6년간 총 15조1천억원이 투자되는 셈이다. 이에 따라 디지털·그린뉴딜과 고용안전망 강화를 포함한 한국판 뉴딜의 투자 규모는 기존 76조원에서 100조원 수준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고용안전망 강화는 총 5개 과제를 중심으로 추진된다. 우선 전 국민 대상 고용안전망 구축 및 사회안전망 보완을 위해 2022년까지 기존 계획보다 1천억원이 늘어난 1조원을 투자한다. 이어 2023∼25년에는 2조4천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특수형태근로종사자와 영세 자영업자 등을 고용보험 테두리에 들여와 가입자수를 지난해 기준 1400만명에서 2022년 1700만명, 2025년 2100만명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또 방문판매원과 가전제품설치기사, 화물차주 등 특수형태근로종사자의 산재보험 가입도 늘려 2022년 16만6천명까지 확대하고, 이후에도 더 넓힐 계획이다. 또 국민취업지원제도를 도입해 청년·저소득층 등 고용보험 미가입자에 구직촉진수당 300만원 지원 등 고용보험 사각지대 해소와 생활·고용 안정 지원 등을 위해 2022년까지 3조원을 투자한다. 이후 2025년까지 3년 동안 4조1천억원을 추가로 투자하고, 이를 통해 6년간 일자리 3만9천개 창출을 목표로 한다. ‘케이-미래훈련(k-future training)’ 등 신기술 분야 직업훈련과 훈련비 보조(k-digital credit) 등을 통한 미래형 핵심 인력 양성을 위해서는 2022년까지 7천억원을, 이후 3년 간은 1조6천억원을 들일 계획이다. 일자리 창출 목표는 2022년까지 2만개, 이후 3년간은 6만3천개다. 청년 디지털 일자리 창출에 2022년까지 9천억원을 투자하는 등 고용시장 신규 진입을 돕고 중년의 일자리 전환, 창업지원 등을 위해 2022년까지 1조4천억원을 투자한다. 기존 5천억원에 비해 3배 가까이 늘었다. 다만, 청년 디지털 일자리는 코로나19라는 비상 상황을 감안해 2022년까지만 운영한다. 이후 2025년까지는 3천억원을 들여 일자리 전환과 창업 지원을 지속할 계획이다. 산업안전 및 근무환경 혁신을 위해서는 2022년까지 3천억원, 다시 2025년까지 3천억원을 투자한다. 산업재해 예방을 막는 것은 물론 장기간 노동이나 작업환경 개선을 위한 컨설팅을 지원하는데 쓰인다. 이처럼 정부의 한국판 뉴딜에 포함된 고용안전망 강화는 지난 6월에 발표한 내용의 큰 틀은 바뀌지 않은 채 금액만 늘었다. 이에 대해 이병희 한국노동연구원 사회정책연구본부장은 “노동기본권 등 새로운 사회 계약을 만들어가기 위한 것이라기 보다 코로나19 위기를 벗어나고 이후를 대비한 새 성장동력을 마련하기 위한 성격이 강하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ljh9242@hani.co.kr

Football news:

인터는 아직 콘테 감독의 미래를 결정하지 못했습니다. 모든 것이 유로파 리그 이후 결정 될 것입니다
하지는 Viitorul 의 코치로 사임했다
카림 벤제마:호날두의 게임은 나에게 축구를 사랑했다
산체스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자신의 계약을 깨고 무료로 인터을 위해 떠날 것이다. 그것은 연간 7 백만 유로를 받게됩니다
로타로 마르티네즈:우리는 인터을 위해 가능한 모든 것을 할 것입니다
알버트 페레:바르셀로나는 메시의 독립이 될 필요가있다. 다른 사람은 더 재생해야합니다
유브에 대한 소문의 콘테:이 신문의 편집장뿐만 아니라,이 글을 쓴 사람을 고소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