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대전 리포트]'깜짝 선발' 한화 김진욱, 149㎞ 직구 합격점…4⅓이닝 2실점 '역투'

한화 김진욱. 사진제공=한화 이글스
한화 김진욱. 사진제공=한화 이글스

[대전=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호투'라고 부르기엔 부족했다. 하지만 3년차 신예답게 패기만만한 피칭이 돋보였다.

한화 이글스 김진욱은 11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는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시즌 8차전에 선발 등판했다.

당초 이날 선발투수는 외국인 선수 채드벨이 나설 예정이었다. 하지만 채드벨이 갑작스런 팔꿈치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고, 2군에서 선발 수업을 받던 김진욱이 급하게 콜업됐다.

하지만 경기 전 만난 최원호 감독 대행은 "평균 140㎞ 중반의 직구를 가진 선수다. 커브가 명품이다. 슬라이더와 체인지업도 던진다"고 김진욱을 소개했다. 구위 하나만큼은 인정받을만한 투수라는 칭찬이 이어졌다. 이어 "공격적인 피칭이 되는 날은 경기가 잘 풀린다. 구위도 좋고, 변화구도 다양하다"면서 "스스로 무너질 때도 있다. 경기 초반이 중요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갑작스런 콜업인데다, 올시즌 첫 1군 등판임을 감안하면 합격점을 받을 만한 피칭이었다. 김진욱은 이날 최고 149㎞의 직구를 포함 총 81개의 공을 던졌다. 비록 2회 채태인 최준우에게 백투백 홈런을 허용하긴 했지만, 5안타 2실점으로 준수한 경기 내용을 보여줬다. 굳이 선발이 아니라도 충분히 1군에서 활용 가능한 투수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김진욱은 유신고 시절 KT 위즈 김민과 원투펀치로 활약했던 선수다. 지난 2018년 신인 드래프트 10라운드, 전체 94순위로 한화에 입단했다. 지난 2년간 6⅔이닝밖에 던지지 않았고, 지난해에는 흉곽 출구 증후군과 손목 터널 증후군으로 수술을 받은 바 있다.

대전=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Football news:

보루시아 산초가 머물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는 2023 년 전까지 계약을 연장했다
인터는 스몰 링을 위해 20+5 백만 유로를 지불 할 준비가되어 있습니다
레 완도 스키는 챔피언스 리그 최고의 선수입니다. 그는 메시와 호날두보다 앞서 있었다
라이프 치히-아틀레티코 경기는 마드리드 선수의 코로나 바이러스에도 불구하고 재조정되지 않을 것입니다
야닉 페레이라 카라스코:아틀레티코는 결승전에서 두 패배 후 챔피언스 리그 우승을 기록했다
산초는 보루시아와 훈련 캠프로 날아 갔다. 그는 아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동하지 않습니다
바이에른은 챔피언스 리그 유니폼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