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대전시, 국토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2단계 사업 최종 선정

주차공유·화재예방 등 실증사업 시 전역 확대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스마트대전 로고.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대전시는 국토교통부의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2단계 대상지로 최종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은 국토교통부가 2019년부터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진행한 공모사업으로,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해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앞서 시는 지난해 1단계 사업에 선정돼 국비 15억원과 민간투자 11억원 등 26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6월부터 12월까지 중앙시장 일원을 대상으로 주차공유, 전기화재예방, 무인드론안전망, 미세먼지 조밀측정망, 데이터허브구축 등을 벌였다.

 이번 2단계 사업 선정에 따라 시는 국비 100억원 등 250억원을 추가 투입해 시 전역에 3만개 이상의 공유 주차면을 확보하고 시민들이 주차장 앱을 통해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게 된다.

또한 전통시장과 노후공장 등 전기화재 위험 지역에는 6000여 개의 전기 화재예방 센서를 추가 설치해 전기로 인한 화재를 사전에 차단할 방침이다.

아울러 시 전역의 26개 119안전센터에는 '드론스테이션'이 배치돼 화재신고 시 인근의 드론이 자동으로 출동해 현장영상을 119상황실과 소방현장에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시 전역에 650개 관측망을 설치해 미세먼지 상황을 실시간으로 집계해 시민들에게 정보를 제공하게 된다.  

이밖에 도시의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 가공하는 '클라우드 데이터허브'를 만들어 데이터를 분석해 행정기관의 정책수립 등에 활용하고, 도시데이터가 필요한 연구소나 민간기업, 시민 등에도 데이터를 공급하게 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이 완료되는 2022년에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를 주제로 140개국 1000여개 지방정부가 참여한 가운데 열리는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대전총회를 통해 대전과 대한민국의 스마트시티 우수성을 널리 알리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