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돈 더 내라' 압박한 美 합참의장 "주둔 필요한가?"

<앵커>

미군 합참의장이 우리나라 방문을 앞두고 주한미군 주둔 필요성에 대해 의구심을 전하는 말을 했습니다.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압박하는 차원으로 해석되는데 열흘 뒤 종료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워싱턴 손석민 특파원입니다.

<기자>

밀리 미 합참의장은 한국과 일본 순방에 나서면서 "보통의 미국인들은 주한, 주일 미군을 보면서 왜 그들이 거기에 필요하며 얼마나 비용이 드는지 묻는다"고 말했습니다.

또 두 나라는 부유한 나라인데 왜 스스로 지킬 수 없을까라는 질문도 한다고 전했습니다.

간접화법이기는 해도 미군 서열 1위 합참의장이 주한미군 주둔 필요성에 의문을 제기한 것은 선례를 찾아보기 힘든 일입니다.

동맹보다 돈을 우선시하는 임명권자, 트럼프 대통령의 인식을 그대로 답습한 것으로 보입니다.

'동맹은 이불 같은 존재며 주한미군은 미국에 많은 이익을 가져다준다'고 트럼프 대통령을 막아섰던 전임 군 수뇌부 매티스 국방장관, 던퍼드 합참의장과는 180도 다른 모습입니다.

밀리 의장은 오는 22일 끝나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의 연장도 거듭 압박했습니다.

한미일이 떨어지면 중국과 북한만 이익이라고 했고, 아베 총리와 만나 논의한 뒤에는 협정 종료 전에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고 했습니다.

한국에 부담을 주더라도 군사정보보호협정 연장과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엮어 최대한 관철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이런 의도는 모레(14일)부터 서울서 열리는 한미 군 수뇌부 간의 군사-안보협의회에서 파상 공세로 나타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영상취재 : 오정식, 영상편집 : 이승열)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