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듀스 故 김성재, 오늘(20일) 24주기…아직 풀리지 않은 의문

그룹 듀스 고(故) 김성재가 20일 사망 24주기를 맞았다.

고 김성재는 지난 1995년 11월 20일 세상을 떠났다.

1993년 고 김성재는 이현도와 함께 힙합 그룹 듀스로 데뷔했다. 획기적인 안무와 스타일링으로 당대를 풍미했고, '나를 돌아봐', '여름 안에서', '우리는' 떠나버려' 등 많은 히트곡을 남겼다.

짧은 그룹 활동 후 솔로로 변신한 김성재는 '말하자면'을 발표했다. 하지만 컴백 무대를 마친 다음 날 호텔에서 변사체로 발견돼 충격을 안겼다. 당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그의 몸에서 발견된 다수 주삿바늘 자국 등을 토대로 약물 과다복용으로 인한 사망으로 추정했다.

그러나 고인의 몸에서 동물마취제 졸레틸이 검출되는 등 죽음에 대한 의혹이 잇따라 제기됐다.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당시 여자친구 김 씨는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지만 2, 3심에서 증거 불충분으로 무죄 판결을 받았다.

최근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김성재 사망사건 미스터리 편을 방송을 계획했다. 하지만 김 씨가 명예 등 인격권을 보장해달라며 방송금지가처분신청을 제기했고, 법원이 받아들여 방송은 전파를 타지 못했다.

이후 청와대 국민청원에 이 방송분에 대한 방송을 요청하는 글이 올라왔다. 고 김성재 동생 김성욱, 가수 채리나, 김송,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 등이 이 청원에 대한 관심을 독려했고, 한 달 동안 21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SBS funE 강수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