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독일, '탈석탄화'위해 화력발전에 5조6천억 보상키로

독일 당국이 늦어도 2038년까지 ' 탈(脫)석탄화'를 위해 석탄·갈탄 화력발전소 운영 업체에 총 43억5천만 유로(5조6천억 원)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오늘(17일) 독일 현지 언론은 연방정부가 전날 석탄·갈탄 화력발전소가 있는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작센주, 작센안할트주, 브란덴부르크주 측과의 협상에서 이 같이 합의했다고 전했습니다.

합의안에서는 올해 안으로 적어도 8개의 석탄 화력발전소의 문을 닫도록 했습니다.

앞서 연방정부는 지난해 8월 석탄·갈탄 화력발전소를 2038년까지 퇴출하기로 계획을 세우고 관련해 경제적 피해를 보는 지역에 400억 유로(51조5천억 원)를 지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번 연방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간의 협상에서는 이 같은 방침도 확인했습니다.

연방정부는 관련 지역에 재정지원 외에도 철도 등 교통 인프라, 연구 시설, 디지털 인프라 등도 갖춰지도록 투자할 계획입니다.

에너지 업체 보상금은 지역 지원금과는 별개입니다.

연방정부는 이르면 2035년, 늦어도 2038년까지 석탄 화력발전소를 폐쇄할 계획입니다.

독일에서 갈탄 산업에는 2만 명이 종사하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갈탄 광산에는 1만5천 명, 갈탄 화력발전소에는 5천 명이 종사하고 있습니다.

독일의 석탄 광산은 2018년에 마지막으로 폐쇄됐습니다.

석탄 화력발전소 종사자는 5천 명 이상입니다.

올라프 숄츠 재무장관은 합의에 대해 만족감을 표시하면서 "독일이 화석연료 시대를 벗어나기 위해 큰 발걸음을 내디디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의 아르민 라쉐트 총리는 "기후 보호를 위한 중요한 돌파구"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