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두 방으로 경기 뒤집은 박병호 "타이밍에 신경썼다"

 하이파이브하는 손혁 감독-박병호
하이파이브하는 손혁 감독-박병호
키움 히어로즈 4번타자 박병호가 홈런 두 방으로 팀에 승리를 안겼다.

키움은 2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10-7로 이겼다.

4회초가 끝날 때까지 2-7로 뒤져있던 키움은 추가실점 없이 8득점으로 역전 드라마를 연출했다.

중심에는 박병호가 있었다. 박병호는 2-7로 끌려가던 4회말 1사 1,2루에서 두산 두 번째 투수 홍건희의 147㎞짜리 빠른 공을 받아쳐 비거리 110m짜리 아치를 그렸다. 스코어는 순식간에 5-7이 됐다. 8-7의 근소한 리드를 지키던 7회에는 윤명준이 박병호의 제물이 됐다. 박병호는 커브를 잡아당겨 투런 홈런으로 연결했다.

홀로 5타점을 쓸어담은 박병호 덕분에 키움은 두산의 추격을 뿌리칠 수 있었다.

박병호는 "중요한 순간에 좋은 타구로 팀에 도움이 돼 좋다"고 전했다.

경기 전까지 박병호의 타격감은 썩 좋지 않았다.

지난달 25일 LG 트윈스전에서 9회초 역전 만루홈런을 친 후 5경기에서 안타 생산에 어려움을 겪었다.

지난달 27일 KIA 타이거즈전부터 1일 두산 베어스전까지 4경기 14타수 무안타로 부진했다.

흔들리던 박병호는 이날 두 방으로 반등의 발판을 마련했다. 박병호는 "앞선 경기까지는 타이밍이 좀 안 맞았다. 오늘은 타이밍을 신경써서 타격하려고 했다"고 소개했다.

손혁 키움 감독은 "박병호가 어려운 상황에서 팀의 4번타자 답게 홈런으로 분위기 살렸다"고 칭찬했다.

Football news:

콜로 투레:반 딕은 놀라운 선수이지만,일대일 재생은 자신의 약점이다
그의 마음에 드는 코치에 레 완도 스키:Klopp. 그는 두 얼굴을 가지고–선수를 위해,그는 아버지와 코치 같다
케빈-Boateng 왕자는 베식타스의 대출 주문에서 피오렌티나로 돌아와 헤르타에서 경력을 끝내고 싶어합니다
바르셀로나는 2 천만 유로에 대해 브레이스 웨이트를 웨스트 햄으로 판매 할 수 있습니다. 협상은 고급 단계에 있습니다
에이전트:매그너스 및 시구르드손은 건강하고 CSKA 와 훈련 할 준비가되어 있습니다
존 테리는 본머스를 이끌 수 있습니다. 이 클럽은 프리미어 리그에서 강등되었습니다
🇹 🇷경기 tv 해설자는 터키 축구를 사랑하고 한 번 대통령 Besiktas 을 제거 도왔다. 초월 열정에 대한 인터뷰